본문 바로가기

“본의 아니게 오해” 송영무, 발언 논란에 공식사과

중앙일보 2018.07.09 18:43
송영무 국방부 장관.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 [뉴스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9일 군내 성폭력을 주제로 한 간담회에서 여성들이 행동거지를 조심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물의를 빚자 공식 사과했다.
 
송 장관은 이날 오후 늦게 기자실을 찾아 “오늘 간담회에 이야기한 것이 본의 아니게 오해가 된 것이 있다. 부적절한 발언에 대해 국무위원인 장관으로서 유감을 표한다”며 “제 의도와 완전히 달리 여성들에 대한 행동거지라고 비칠 것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제 불찰”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회식승인 제도를 훈령으로 만드는 것을 구상하는 데 ‘여성들과의 회식을 금지한다’ 이런 게 규정에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취지였다”며 “행동거지나 말은 (훈령에 들어가서는 안 되는) 사례로 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여자들 일생 발언에 대해서는 “(큰딸을 잃고) 딸 하나를 키우는데 부인이 노심초사하는 것을 말한 것”이라며 “(아내가) 딸을 그렇게 기르더라고 예를 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송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쯤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열린 ‘성고충전문상담관 간담회’에서 음주 회식 등으로 인한 군 내 성범죄 증가를 지적하면서 논란의 발언을 했다.
 
송 장관은 “여군들에 의해 회식을 몇 시까지 못하는 규정을 만들려고 했지만 양성평등에 어긋난다고 해서 그만뒀다”며 “어떻게 보면 여성(여군)들이 행동거지라든지 말하는 것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아내가 딸에게) 택시를 탈 때라든지 남자하고 데이트할 때라든지 굉장히 교육을 구체적이고 자세하게 시키더라”며 “그래서 ‘대학원 나온 애에게 왜 그러냐’고 했더니 부인이 ‘여자들 일생은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 게 많다’고 답했다. 이걸 깨닫게 해줘야 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