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웃음기 조차없더니…'국회 원구성 최종결렬'현장

중앙일보 2018.07.09 14:19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부대표들 회의가 9일 국회에서 열렸다. 
한 기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부대표들 회의장 분위기를 알기위해 회의장 밖에서 문에 귀를 대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참석자들 간 고성이 오가기도했다. 임현동 기자

한 기자가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부대표들 회의장 분위기를 알기위해 회의장 밖에서 문에 귀를 대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참석자들 간 고성이 오가기도했다. 임현동 기자

왼쪽부터 평화와정의 윤소하,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평화와정의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 유의동, 윤재옥 원내수석 부대표가 9일 오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왼쪽부터 평화와정의 윤소하,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평화와정의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바른미래 유의동, 윤재옥 원내수석 부대표가 9일 오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와 각 당 진선미, 윤재옥, 유의동, 윤소하 원내수석부대표가 참석했다. 
왼쪽부터 평화와정의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임현동 기자

왼쪽부터 평화와정의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부대표들 회의가 9일 국회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이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하기 위해 기자들이 자리를 떠나길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20대 국회 하반기 원 구성을 위한 국회 교섭단체 원내대표와 부대표들 회의가 9일 국회에서 열렸다. 참석자들이 비공개로 회의를 진행하기 위해 기자들이 자리를 떠나길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날 회의는 비공개로 약 1시간 10분간 진행됐으나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간 법제사법위 배분 문제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되었다.  
기자들이 회의장 밖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기자들이 회의장 밖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임현동 기자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와정의 장병완 원내대표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평화와정의 장병완 원내대표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회의장을 나오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회동 후 "추가 협상을 더 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오후에 원내수석부대표들끼리 실무적인 논의를 더 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가 회의 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왼쪽)가 회의 전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이야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김성태 원내대표는 "집권당의 배려와 양보가 아직 정리되지 않았기 때문에 후반기 원 구성 협상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았다"면서 "추가 협상이 더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회의를 마친 뒤 회의장을 떠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각 당 원내수석부대표들은 이날 오후 추가 실무회담을 갖고 합의점을 찾을 예정이다.
 
임현동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