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현병 치료 중 병원서 탈출한 살인전과자 검거

중앙일보 2018.07.09 13:39
광주서 치료감호 도중 달아난 살인 전과자 김모(48)씨가 9일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광주서 치료감호 도중 달아난 살인 전과자 김모(48)씨가 9일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지방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정신분열 증상을 앓고 있어 치료를 받던 중 폐쇄 병동에서 탈출한 40대 살인 전과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9일 보호관찰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48)씨를 붙잡아 보호관찰소에 인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쯤 광주 북구 오룡동 광주과학기술원 인근 도로에서 김씨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검거했다.  
 
김씨는 전날 오후 7시 30분쯤 광주 광산구 한 정신병원 폐쇄 병동에서 직원이 출입문을 잠그지 않은 사이 사복을 입고 달아났다.  
 
조현병 환자인 김씨는 2011년 ‘시끄럽게 떠든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은 다른 환자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복역 뒤 조현병이 심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씨의 정확한 도주 경위를 조사한 뒤 특정 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용해 처벌할 방침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