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론 머스크 “태국 소년 구출용 소형 잠수함 시험 중”

중앙일보 2018.07.09 11:59
일론 머스크 측이 시험중인 '소년 크기 잠수함' [사진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일론 머스크 측이 시험중인 '소년 크기 잠수함' [사진 일론 머스크 트위터 캡처]

다국적 구조대의 구조활동으로 동굴에 보름간 갇혀 있던 4명의 태국 축구소년이 무사히 구출된 가운데 미국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가 스페이스X 로켓의 부품으로 만든 잠수함이 소년들을 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머스크는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로스앤젤레스 수영장에서 진행 중인 ‘소년 크기 잠수함’ 시험 가동 영상과 함께 “좁은 통로에서 기동 시험 중”이라는 메시지를 올렸다.
 
이 소형 잠수함은 로켓 또는 미사일과 같은 유선형의 금속 재질 원통에 수중 호흡을 위한 공기통 등을 부착한 장치로, 잠수부가 수중에서 손으로 끌고 갈 수 있다.
 
길이는 2m 정도로 동굴 안에 남은 9명의 태국 소년들과 코치도 충분히 들어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아이들과 구조대원들의 용기, 회복력, 끈기에 계속 놀라고 있다”면서 “아이들을 구조하는 통로는 좁다. 액화 산소와 팔콘 로켓의 이송관을 몸체로 활용하는 이 잠수함은 잠수 대원 2명이 끌 수 있을 만큼 가볍고 좁은 통로도 빠져나올 수 있어 우주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태국 구조당국은 8일 다국적 동굴구조 전문가 13명과 자국 구조대원 5명이 동굴에 갇혀 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13명 가운데 4명을 안전하게 구조했다고 밝혔다.
 
또 구조대원들이 사용할 공기탱크 재충전 등을 마친 뒤 나머지 9명을 구조하기 위한 작업이 10∼20시간 안에 재개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틀째 구조에 나설 대원들은 대안이 없는 경우 2명이 한 조로 생존자를 1명씩 동굴 밖으로 꺼내는 기존 방식을 계속 되풀이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이런 구조방식이 다양한 선택지 가운데 가장 위험하다고 지적해온 바 있다. 수영과 잠수에 익숙하지 않은 소년들이 어둡고 시야도 탁한 침수 구간을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돌발 변수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기상 당국은 9일부터 13일까지 구조 현장인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의 강수 확률을 60%로 보고 있다. 폭우가 내릴 경우 동굴 안에 남아 있는 9명을 추가로 구조하는 일이 까다로워질 수 있다.
 
일론 머스크는 지난 6일 자신의 아이디어를 실현할 에어펌프와 지표투과 레이디 등의 사용 가능성을 모색하기 위해 스페이스X와 보링컴퍼니의 직원들이 태국에 보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7일 “태국에서 좋은 피드백을 받았다”며 “팔콘 로켓 본체의 액체 산소 튜브를 이용한 작은 크기 잠수함을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잠수함은 2명의 다이버가 들고 다닐 만큼 가볍고, 좁은 동굴 틈을 충분히 통과할 만큼 작다”라고 덧붙였다. 이 방법이라면 8시간 만에 아이들을 구출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na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