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문재인 정부가 기무사 문건 들먹이며 적폐몰이"

중앙일보 2018.07.09 11:07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9일 국군기무사령부의 위수령·계엄령 문건과 관련해 "'박근혜 탄핵' 우려먹기를 하고 있는 문재인 정권이 기무사 문건을 들먹이며 적폐몰이를 계속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영우 의원이 밝혔듯 문건 어딜 봐도 계엄령 발동해 정권을 탈취하겠다는 쿠데타 흔적은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주장하는 대로 기무사 문건에 쿠데타 흔적이 있다면 반드시 진상을 밝힐 사안임에 틀림없다"면서도 "기무사의 은밀한 문건이 지난 한주 난데없이 한꺼번에 쏟아진 배경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지난 2일 세월호 TF 백서를 시작으로 시민단체 사찰문건, 세월호 관련 회의록, 기무사 계엄령 문건까지 꽁꽁 숨기기 마련인 정보기관 문건이 하루가 다르게 공개된 게 유례가 없다는 점에서 결코 우연이라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경우든 계엄령과 쿠데타 흔적이 남아 있다면 발본색원해야 한다. 아울러 문건 집단 유출 진상도 동시에 밝혀야 한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