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전원 명찰달아라"···도청직원 "80년대인가" 반발

중앙일보 2018.07.09 09:47
4일 오후 굿모닝하우스에서 열린 경기도청 출입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4일 오후 굿모닝하우스에서 열린 경기도청 출입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공무원들이 이재명 지사의 ‘전원 명찰 패용’ 지시에 반발하고 나섰다. 8일 경기도청공무원노동조합은 “이재명 지사의 전 직원 명찰 패용 지시에 대해 강력히 항의해 재검토 결정을 끌어냈다”고 알렸다.  
 
노조에 따르면 이 지사는 5일 경기도청 전 직원에 대해 “명찰을 달라”고 지시했다. 이후 총무과는 목걸이 형태의 기존 공무원증과는 별개로 가슴에 부착하는 형태의 신규 명찰 제작을 계획했다.
 
노조 측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명찰’이라는 단어를 들었을 때 ‘공무원증을 잘 매고 다니라’고 이해한 사람은 없었던 것으로 안다”며 “80년대에는 공무원들이 은행원들처럼 가슴에 명찰을 부착했고, 실제 이 시장이 있었던 성남시청 직원들은 공무원증과 별개로 명찰을 다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공무원 노조는 다음 날, 이런 조치에 대해 이 지사와 전형수 비서실장, 정진상 정책실장에게 문자를 비롯, 유무선으로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재난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재난비상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뉴스1]

이들은 “경기도청은 광역지자체로 대민업무보다 정책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곳”이라며 명찰 패용이 꼭 필요하지는 않다고 주장했다. 또, “기존의 공무원증 외의 신규 명찰을 제작하면 예산 낭비가 우려된다”며 반대 의사를 개진했다. 8일 노조 측은 총무과로부터 명찰 제작 보류 결정을 통보받았다.  
 
노조 관계자는 “아마 이 지사가 공무원들의 이름을 익히려고 그런 지시를 한 것 같다”며 “실제 공무원들에게 공무원증 부착 의무가 있는 만큼 공무원증을 잘 매고 다니지 않는 일부 도청 공무원들에게 ‘공무원증을 잘 매고 다니자’고 권고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