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철 달아난 밥맛 돌아오게 했던 '모젓'의 추억

중앙일보 2018.07.09 07:00
[더,오래] 김길태의 91세 왕언니의 레슨(21)
서울 사람은 여름철에 먹는 모젓을 모를 것이다. 모젓이란 말도 생소해 하지 않을까? 부산이나 경상도에만 있는 음식이 아닐까 싶다. 잘 모르는 이가 많은 것을 보면 특이한 음식인지도 모르겠다.
 
어린 시절 한겨울에 대구가 많이 잡힐 때면 큰놈으로 우리 집은 다섯 마리, 큰집은 식구가 많아 열·스무 마리씩 샀다. 강원도나 북쪽 지방의 명태 처럼 부산에서는 대구를 저장했다가 여름에 먹는 식품이었다.
 
손질한 대구의 고니와 알은 젓갈을 담고 머리와 몸통은 토막 내어 큰 독에 담아 소금으로 절여두었다. 그것을 여름 반찬으로 먹었다. 절인 대구 살을 발라서 깨끗하게 씻고 마늘과 고운 고춧가루, 참기름을 듬뿍 넣어 조물조물 무치고 깨소금을 뿌린다. 그것이 내가 먹었던 모젓이다.
 
소금으로 절인 대구 살을 갖은 양념에 버무려 먹어  
부산과 경상도에서는 대구를 저장했다가 여름에 먹었는데, 그것이 내가 먹었던 모젓이다. [중앙포토]

부산과 경상도에서는 대구를 저장했다가 여름에 먹었는데, 그것이 내가 먹었던 모젓이다. [중앙포토]

 
여름철 쌀뜨물에 절인 대구 뽈, 고니, 알을 무와 같이 넣고 끓인 시원한 국과 입안에서 살살 녹던 이 모젓 한 접시를 함께 먹으면 더위에 달아났던 밥맛도 돌아왔다. 여름철에만 먹을 수 있는 별미였다.
 
요즘은 생대구가 비싸 한 마리를 사기도 쉽지 않다. 이런 추억이 있는 나조차 최근에 대구 한 마리를 통째로 사본 적은 없다. 대구가 귀해져서인지 국이나 탕거리용으로 적당량이 포장되어 팔고 있어 옛 맛이 그리워질 때면 그 포장된 것을 사와서 먹는 정도이다.
 
어느 날 부산 친구들이 온다기에 살이 많은 대구 몇 토막을 사 왔다. 그것을 소금에 저려두었다가 살을 발라서 추억의 모젓을 만들어 주었다. 친구가 반색하며 너무나 좋아하는 것을 보고 흐뭇했는데, 모젓을 모르는 친구도 있어 깜짝 놀랐다. 그 친구는 기억에도 없는 음식인데도 너무 맛있다며 밥 한 그릇을 뚝딱 비웠다. 이렇게 부산 친구도 모르니 서울사람이 모르는 것은 당연하겠지. 누구나 먹던 음식은 아니었나 보다.
 
김길태 산부인과 의사 heesunp1@gmail.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길태 김길태 산부인과 의사 필진

[김길태의 91세 왕언니의 레슨] 90세에 새 삶을 찾아 나선 대한민국 1세대 여의사. 85세까지 직접 운전하며 병원을 출퇴근했다. 88세까지 진료하다 노인성 질환으로 활동이 힘들어지자 글쓰기에 도전, ‘90세의 꿈’이라는 책을 출판하고 문인으로 등단했다. 근 100년 동안 한국의 역사만큼이나 굴곡진 인생을 살면서 웃음과 꿈을 잃지 않고 열정적으로 삶에 도전해 온 할머니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