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원순, 北전문 싱가포르 NGO단체와 간담회…서울·평양 협력 조언 구해

뉴시스 2018.07.09 06:00

【싱가포르=뉴시스】손대선 기자 = 리콴유상 수상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중인 박원순 서울시장은 8일 오후 2시(현지시각) 싱가포르 NGO단체인 조선교류(Chosun Exchange)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서울-평양 도시협력방안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2009년 창립한 조선교류는 10년동안 1300여 명이 넘는 북한주민들에게 창업교육을 해오며 북한내 최대 규모의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구축한 단체다.

북한 현지와 싱가포르 초청을 통해 총 43회 이상 기업가 교육 및 스타트업 관련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 프로그램에는 1300명이 넘는 북한주민이 참여했다.

극히 폐쇄적인 국가인 북한이 외국 NGO단체와 이렇듯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온 것은 유례가 없다.

이같은 적극적인 활동덕에 미국 하버드대가 선정한 '북한 내 가장 중요한 비정부 기구 네트워크'로 선정됐다. 워싱턴포스트지는 최근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수 있었던 이유로 조선교류를 주목하기도 해 화제를 모았다.

이 자리에는 조선교류의 창립자인 제프리 시(Geoffrey See) 대표와 활동가들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남북 평화시대 개막에 발맞춰 조선교류의 풍부한 북한지원활동 경험과 노하우를 경청했다.

나이가 서울시가 2016년부터 마련한 서울-평양 포괄적 도시협력방안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박 시장은 제프리 시 대표에게 서울-평양 교류·협력과 관련한 가교역할을 부탁했다.

sds1105@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