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악샤르담’ 힌두사원 방문

중앙일보 2018.07.09 05:26
인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 부부는 8일 오후(현지시각) 뉴델리 도착해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 힌두사원을 방문했다.
 
힌두교를 대표하는 성지에 방문함으로써 인도의 종교와 문화에 대한 존중을 표하는 의미가 담겨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인도 측에서도 사원으로 가는 길 곳곳에 문 대통령의 사진과 ‘환영합니다’라는 한글이 적힌 패널을 걸어놓는 등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인도 세종학당(한국어·한국문화 교육센터) 소속 학생 20여명은 ‘문재인 대통령 내외분 인도 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팻말을 흔들고, 문 대통령을 향해 한국말로 “사진”이라고 외쳐 기념사진을 함께 촬영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8일(일) 오후(현지시간) 인도 뉴델리에 도착한 후 인도 국빈방문 첫 일정으로 ‘악샤르담(Akshardham) 힌두사원’을 방문하고 있다.2018.7.8.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건축 과정이 수작업으로 이뤄졌다는 설명을 듣고서는 “모든 것이 손으로 만들어졌다는 것이냐”라고 반문하며 “돈으로만 (사원 건축을) 할 수는 없고, 신에 대한 경건한 마음과 신앙심으로 가능했을 것 같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문 대통령은 사원 밖에서 들개가 코끼리를 향해 짖는 장면을 표현한 조각상도 관람했으며, 인도 사제는 “모든 위대한 지도자들은 반대자들이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이 사제에게 “한반도를 위해 축복의 말씀을 부탁드린다”고 하자, 사제는 “문 대통령님이 노벨평화상을 받는 것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겠다. 노벨상을 받으면 제가 가장 먼저 축하를 드릴 것”이라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사원 본관 계단 앞에서 신발을 벗고서 힌두교 지도자 동상 앞에 꽃을 뿌리며 합장했다.
 
김 여사는 사제 옆에는 여성이 접근할 수 없다는 힌두교 관례에 따라 여성 관계자의 안내를 받아 헌화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신들이 머무는 악샤르담에서 한국, 인도, 세계의 평화를 기원합니다”라고 적었다.
 
악샤르담 사원은 면적이 축구장 16배 크기인 12만㎡에 달해 기네스북에 '세계 최대 규모의 힌두사원'으로 등재됐으며, 앙코르와트의 현대판이라는 평가도 받고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1969년 힌두교 지도자인 요기지 마하라즈(Yogiji Maharaj)의 제안으로 건설이 시작됐고, 약 1만5000명의 건축·공예 전문가와 자원봉사자가 건축에 참여했다.
 
착공 후 30여년이 지난 2005년 11월 개관한 이 사원은 현재 인도 종교 시설물의 랜드마크로 자리하고 있다. 델리 관광객의 약 70%가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해 4월 턴불 호주 총리와 2016년 8월 틴 쩌 미얀마 대통령 등 외국 정상들도 방문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