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국종 비대위說'에 바른미래당 "유명인사 괴롭히지 말고 해산하길"

중앙일보 2018.07.07 18:19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센터장. [뉴스1]

이국종 아주대학교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센터장. [뉴스1]

바른미래당이 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국종 아주대 교수(권역외상센터장)에게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제안했다 거절당했다는 보도에 대해 "한국당은 보수의 희화화를 멈추고 해산하라"고 밝혔다.
 
권성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정치적 중증 상태의 한국당이 중증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다거절당했다는 보도는 국민적 실소를 자아낸다"며 "대통령 탄핵과 지방선거 참패에도 보수의 희화화를 멈추지 않는 한국당 모습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지만 이 교수가 이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7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국종 아주대 교수에게 비대위원장직을 제안했지만 이 교수가 이를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그는 이어 "대통령 탄핵에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고 홍준표 전 대표의 끊임 없는 막말로 그 품격을 실추시킨 것도 모자라, 정치 경험 전무한 외과 의사에게 치료를 해달라는 웃기고 슬픈 모습은 보수를 철저히 괴멸시키겠다는 자해행위로마저 보인다"고 비판했다.
 
권 대변인은 "한국당은 각계 명망가들의 명성에 숨어 스스로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탈출구 찾기를 중단해야 한다"며 "가뜩이나 바쁜 유명인사들 더는 괴롭히지 말고 하루빨리 해산하는 것이 보수 괴멸에 대한 마지막 책임을 다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