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연재 “국민을 판단없이 흥분하는 개돼지 수준으로 보는가”

중앙일보 2018.07.07 17:01
강연재 변호사(왼쪽)가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오른쪽) [강연재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연재 변호사(왼쪽)가 6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오른쪽) [강연재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강연재 변호사가 기무사령관 문건 공개와 관련해 “소설을 씁니다. 왜곡. 억지 오버가 도를 넘습니다”라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강 변호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불리할 때 한 번씩 이런 거 던져주면 진짜 앞뒤 정황, 사실 체크. 각자 판단도 없이 덥석 물고 미친 듯이 흥분하는 개돼지의 수준으로 우리 국민을 보고 있는 것인가. 묻지 않을 수 없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촛불 집회’ 와 ‘계엄령’이라는 두 단어를 같이 쓰면 ‘사실과 다른’ 문구, 왜곡 보도가 된다는 것을 분명히 한다”"라며 “'촛불 집회'에 위수·계엄령 검토가 아니라 <'경찰서 방화. 경찰 무기까지 탈취한 과격폭동 사태' 와 위수·계엄령>이 정확한 워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군이 마땅히 할 수 있는 이런 검토안도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면, 문재인 정부는, 위와 같은 폭동 사태를 상정했을 때 어떻게 대응. 진압할 생각인지 밝혀보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권력과 언론의 장난질. 사기질. 다 꿰뚫어 보는 국민 이란 거 명심하시고 촛불 정부 제대로 실현하시라”고 강조했다.  
 
또 강 변호사는 “뭔가를 덮고 싶어서입니까. 장하성 실장의 국정농단?”이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지난 정부에 들이댔던 야당의 주장과 사법 잣대대로라면 이건 단순히 '인사개입'이나 파면의 문제가 아니라, 그 유명한 '직권남용죄' 이고, '권한 없는 자의 국정 농단' 이다”라며 “저는 특검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청와대 정책 실정과 윗선인 대통령을 누가 수사할 수 있겠느냐. 또 이 정도의 결백함과 결기는 갖추어야 ‘촛불 정부’ 라 자칭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앞서 지난 5일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군 기무사령부가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을 앞두고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한 ‘전시 계엄과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이라는 내부 문건을 공개했다.
 
이 의원은 이 문건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기각에 대비해 군이 각종 시위를 진압하기 위한 위수령 발령과 계엄 선포 등을 계획한 내용이 들어있다고 주장했다. 
이를 두고 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 앞서 또 다른 글에서도 “마치 촛불 들고 평화로이 집회하는 국민을 상대로 집회를 무산시키기 위해 무시무시한 계엄령까지 선포하려고 한 것처럼 읽힌다. 이 말 그대로면 군이 정신병자 집단”라며 맹비난을 쏟아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