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명히 해야할 것 있다" 폼페이오-김영철, 덕담속 신경전

중앙일보 2018.07.07 16:1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7일 오전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북미정상회담 후속 조치 논의를 위한 이틀째 회담을 시작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에 이어 이날 오전 9시쯤부터 회담이 재개됐다.
 
이날 김 부위원장은 폼페이오 장관에게 '잘 주무셨느냐'는 간밤 안부를 물었고, 폼페이오 장관은 '그렇다'고 답하며 대화를 시작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오른쪽)이 6일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오른쪽)이 6일 북한 평양을 방문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AP=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의 평양 방문은 이번이 세 번째이지만, 1박 2일 간 머물며 하룻밤을 보낸 것은 처음이다.  
 
외신 풀 기자단에 따르면 두 사람은 가벼운 덕담 속에 뼈 있는 발언을 주고받으며 신경전을 벌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먼저 "지난 북미정상회담 이후 이번이 첫 번째로 대면한 고위급 회담이기 때문에 우리는 이 회담을 아주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며 "우리가 두 나라 간의 관계를 구축해 나가면서 완전한 비핵화를 향하는 일은 더 밝은 북한을 위해, 우리 두 대통령께서 우리에게 요구한 성공을 위해 극히 중대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부위원장은 "물론 그것은 중요하다"라면서도 "내겐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했다. 
 
그러자 폼페이오 장관도 "나 역시 분명히 해야 할 것들이 있다"고 맞받았다.  

 
이를 두고 통신들은 김 부위원장이 '비핵화 이슈' 관련 반응을 먼저 보이지 않은 것은 미국이 요구하는 비핵화 조치들을 받아들이기 전에 북한으로서도 먼저 확인 또는 요구할 사항들이 있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또 전날 두 사람이 비핵화 후속 협상에 어느 정도 진전을 거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양측의 입장차와 기 싸움이 여전하다는 해석도 있다. 
 
한편 이번 방북에 동행한 헤더 나워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전날 협상 결과 브리핑에서 북미가 비핵화 검증 등 핵심사안을 논의할 워킹그룹들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회담 의제 가운데에는 비핵화 문제 외에 한국전 참전 미군 유해 송환 문제도 포함돼 있다고 덧붙였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9시쯤 이틀째 회담에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화로 보고했다.
 
이때 혹시 모를 감청 위험을 피해 잠시 백화원 영빈관 단지를 떠나 모처로 이동했다고 AFP는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