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 브라위너 결승골’ 벨기에, 브라질 꺾고 32년 만에 4강행

중앙일보 2018.07.07 07:36
벨기에와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패한 뒤 그라운드에 털썩 주저앉은 브라질의 주포 네이마르. [EPA=연합뉴스]

벨기에와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패한 뒤 그라운드에 털썩 주저앉은 브라질의 주포 네이마르. [EPA=연합뉴스]

 
‘영원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쓰러졌다. ‘골든 제너레이션’을 앞세운 유럽의 신흥 강호 벨기에와 맞대결에서 덜미를 잡혔다. 벨기에는 앞서 4강행을 확정지은 프랑스와 4강전을 갖고 결승행을 다툰다.

브라질의 자책골 묶어 2-1 승리
우루과이 꺾은 프랑스와 4강전

 
벨기에는 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브라질과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친 데 힘입어 2-1로 이겼다. 벨기에는 ‘원조 붉은악마’를 앞세워 지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4강 고지를 다시 밟았다. 벨기에의 역대 최고 성적 또한 4강이다. 
 
벨기에 공격수 데 브라위너가 전반 31분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EPA=연합뉴스]

벨기에 공격수 데 브라위너가 전반 31분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EPA=연합뉴스]

 
벨기에의 선제골은 전반 14분에 나왔다. 코너킥 찬스에서 수비에 참여한 브라질의 중앙 미드필더 페르난지뉴가 자책골을 기록해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31분에는 추가골이 나왔다. 역습 상황에서 공격수 루카쿠의 패스를 받은 케빈 데 브라위너가 호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브라질의 추격 의지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후 브라질의 파상 공세가 이어졌지만, 벨기에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의 잇단 선방쇼가 이어지며 막아냈다.
 
브라질의 만회골은 후반 31분에 나왔다. 필리페 쿠티뉴의 크로스를 받은 아우구스투스가 머리로 해결해 스코어를 한 골 차로 좁혔다. 하지만 남은 시간 골을 추가하지 못해 아쉽게 주저앉았다. 경기 종료 직전 주포 네이마르가 결정적인 골 찬스를 잡았지만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하는 등  골 운이 따르지 않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벨기에 공격수 더 브라위너가 브라질과 치른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벨기에는 지난 1986년 이후 32년 만에 4강에 올랐다. [EPA=연합뉴스]

벨기에 공격수 더 브라위너가 브라질과 치른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2-1로 승리한 뒤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환호하고 있다. 벨기에는 지난 1986년 이후 32년 만에 4강에 올랐다. [EPA=연합뉴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