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北비핵화, 그 모든 일 일어날 것…선의가 중요”

중앙일보 2018.07.07 02:0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북한 비핵화 후속 협상을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북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핵화와 관련 “그 모든 일은 일어날 것”이라며 낙관했다.
 
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몬태나 주(州) 그레이트폴즈 유세에서 북미정상회담 공동선언에 대해 “그들(북한)은 모든 것을 비핵화할 것이라고 적힌 아주 멋진 종이에 서명했다. 북한을 위해 매우 현명한 합의였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핵화 협상을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가 지금 거기 (북한에) 가 있다”며 “선의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오마바 행정부 때에는 일주일에 한 번 미사일이 발사되는 것처럼 보였다”며 핵실험에 따른 인공지진을 언급하며 “그건 핵무기였다”고도 말했다.
 
이어 “우리(북미)는 매우 터프한 레토릭(수사)을 주고받았다. 사람들이 말하는 대로 그(김정은)는 매우 터프하고 전쟁을 일으키려고 했다”며 “(북미 간) 레토릭이 멈추고, 이제 사람들은 그가 매우 멋지다고 말한다. 나는 김 위원장과 매우 잘 지냈다. 이는 좋은 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난 8개월 동안 핵실험도, 미사일도, 아무것도 없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무엇보다 내가 (싱가포르에) 가기 전에 인질들이 돌아왔다”며 “나는 (인질을 돌려받는 대가로) 18억 달러의 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그보다 덜 지급했다”라고 했다가 “우리는 아무것도 지불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바마는 전쟁을 일으킬 뻔했다”며 전쟁이 일어났다면 많은 사상자가 났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클린턴이나 오바마라면 그랬겠지만 나는 (북한에) 주지 않았다. 오바마는 그들(북한)이 만나지 않으려고 해 만날 수가 없었다”며 “클린턴은 수십억 달러를 주고도 아무것도 얻지 못했지만 나는 아니다”라고 대북 양보론 내지 보상론을 일축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