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태국 푸켓 선박전복 사망자 33명으로 늘어…실종자 25명

중앙일보 2018.07.06 22:27
전복된 세네리타호 [태국 해양청 제공=연합뉴스]

전복된 세네리타호 [태국 해양청 제공=연합뉴스]

 
5일 오후(이하 현지시간) 태국 유명 휴양지 푸켓 인근 해역에서 잇따라 발생한 선박 전복사고의 사망자 수가 최소 33명으로 늘었다.
 
6일 푸켓주정부 재난방지국은 사고해역 인근에서 수색을 재개해 주검 32구를 추가로 인양했다. 이로써 전날 익사한 채 발견된 1명을 포함해 사망자 수는 모두 33명이 됐다. 25명은 여전히 실종사태다.
 
당국은 해가 지면서 수색을 일시 중단했으며 7일 새벽 5시부터 다시 실종자를 찾기로 했다.
 
사망 및 실종자 58명 가운데 56명은 피닉스 PD호, 나머지 2명은 요트 세네리타호에 탔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중국인 관광객이고 현지인 승무원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침몰 선박에 탔다가 구조된 사람들 [푸켓주 재난방지국 제공=연합뉴스]

침몰 선박에 탔다가 구조된 사람들 [푸켓주 재난방지국 제공=연합뉴스]

 
피닉스 PD호는 5일 오후 관광객 93명과 승무원 12명 등 총 105명을 태우고 라차섬으로 스킨스쿠버 투어를 다녀오던 도중 5m 높이의 큰 파도에 휩쓸리면서 푸켓 섬 남쪽 10㎞ 해상에서 전복됐다.
 
관광객 35명과 승무원 5명, 가이드 1명, 사진 촬영가 1명 등이 탑승했던 요트 세네리타호는푸켓 남쪽 9㎞ 지점에 있는 마이톤 섬 인근에서 뒤집혔다.
 
주태국 중국대사관 총영사는 중국 외교부 대표단이 사고수습을 위해 태국으로 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