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립대‧서울의료원, 키르기스스탄으로 봉사활동

중앙일보 2018.07.06 17:19
 서울시립대학교(총장 원윤희)는 서울의료원(원장 김민기)과 함께 올 여름도 해외봉사활동에 나선다. 12기 봉사단 31명이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키르기스스탄에서 교육, 의료 봉사활동을 실시한다.
 
서울시립대학교와 서울의료원은 2012년 여름부터 키르기스스탄에서 교육‧의료 공동 해외봉사활동을 시작했다. 여름‧겨울방학을 이용, 6년간 11번의 봉사단을 파견했고, 지금까지 300명의 학생이 봉사단으로 활동했다.  
 
그동안 봉사단은 현지의 대한민국대사관 부속 비쉬켁 한국교육원과 현지 학교를 방문하여 오래된 시설물을 고치고, 한국어와 태권도, K-POP, 풍물놀이를 가르치는 활동을 했다. 특히 서울의료원은 봉사활동을 계기로 2012년부터 키르기스스탄 비쉬켁 제1병원을 비롯한 현지 의사 40여명을 서울의료원에 초청하여 한국의 의료기술을 전수하고 있다.  
 
서울시립대는 12기 해외봉사단 발대식에 맞춰 지난 5일 본교 음악관에서 처음으로 홈커밍데이 행사를 마련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6년간 활동했던 1~11기 100명이 넘는 선배 봉사단원이 참석했다. 박훈 서울시립대 학생처장은 “서울시립대 해외봉사단이 벌써 7년째를 맞았다. 졸업 후에도 대학에서의 경험이 배려할 줄 아는 건강한 시민으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2기 봉사단은 서울시립대 31명과 서울의료원 의료진 5명으로 구성된다. 봉사단이 활동할 비쉬켁 제68번 학교는 한국어를 제2외국어 과목으로 교육하고 있다. 봉사단원들은 쾌적한 환경에서 한국어 수업에 임할 수 있도록 교실 벽화 그리기, 도색, 칠판교체, 교실 바닥재 교체 등 시설물 개‧보수 봉사활동을 병행할 예정이다.  
 
서울의료원 의료진 5명은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쉬켁에 위치한 제1시립병원과 국립병원 등을 방문, 현지 의사들을 대상으로 각종 의료기술 연수 및 수퍼비전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해외봉사활동의 단장을 맡은 학생부처장 황선환 교수(스포츠과학과)는 “키르기스스탄에는 1937년 러시아 연해주에서 강제 이주된 고려인 2만여 명이 살고 있다. 우리의 활동이 양국 간 우호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