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2 무역전쟁…中 외교부 "이미 보복 조치 발효"

중앙일보 2018.07.06 17:05
미국이 6일(현지시간) 340억 달러(약 38조원) 규모의 중국 수입품에 25% 관세를 부과하며 무역전쟁 포문을 열자 중국 외교부가 이미 중국도 동등한 반격에 나섰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연합뉴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미국의 관세 부과 강행에 대해 “어제 중국 상무부 대변인과 관세세칙위원회, 해관총서가 모두 입장을 표명했듯이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관세부과 조치를 함에 따라 중국도 미국산 일부 제품에 대해 관세를 부과했다”고 말했다. 또 “중국은 늘 보호무역주의를 반대하며, 일방적인 압박은 소용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홈페이지에 성명을 게시하고 미국의 관세 부과를 언급하며 “이러한 관세 부과 글로벌 산업·가치 체인을 위태롭게 하고 세계 경제 회복 속도를 저해하며 시장의 혼란을 야기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장의 혼란은 무고한 다국적 기업과 일반 기업, 국가에까지 확산될 것”이라며 “소비자들뿐만 아니라 미국 기업과 미국 국민들의 이익에도 해를 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은 동부시간으로 6일 오전 0시 1분을 기해 중국에서 수입하는 340억 달러(약 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818개 품목에 대해 25%의 관세부과를 개시했다. 공식적으로 세계 주요 2개국(G2)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시작된 셈이다.  
 
관세부과 방침이 정해진 500억 달러(약 56조원) 가운데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해서는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