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中제품에 고율관세 발효…미·중 무역전쟁 시작

중앙일보 2018.07.06 13:15
미국이 6일 오전 0시 01분(미국 동부시간 기준) 340억 달러(약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818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6일 오전 0시 01분(미국 동부시간 기준) 340억 달러(약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818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 부과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6일(현지시간) 중국에서 수입하는 340억 달러(약 38조원) 규모의 중국산 제품 818개 품목에 대해 대해 25%의 관세부과를 개시했다.
 
미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전 0시 1분을 기해 미 무역대표부(USTR)가 지난달 확정한 산업 부품ㆍ설비 기계ㆍ차량ㆍ화학제품 등 818개 품목에 대한 관세가 자동으로 발효됐다. 이로써 세계 주요2개국(G2)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공식적으로 시작됐다.
 
관세부과 방침이 정해진 500억 달러(약 56조원) 가운데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의 284개 품목에 대해서는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5일 몬태나 주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전용기 ‘에어포스 원’으로 이동하던 중 기자들과 만나 “(관세를 부과키로 한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중) 먼저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할 것이다.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선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500억 달러는 지난해 미국의 대중 상품수지 적자 3750억 달러 가운데 15%에 육박하는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추가로 총 5000억 달러(559조원)의 관세부과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또한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유보하고 있다. 2000억 달러 이후엔 3000억 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한 관세가 유보 상태로 기다리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는 단지 중국에 대해서만 적용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중국은 미국이 관세부과를 강행하면 같은 규모, 같은 수준으로 보복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