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편 니코틴으로 살해한 부인·내연남, 2심도 무기징역

중앙일보 2018.07.06 11:25
[연합뉴스]

[연합뉴스]

니코틴 원액으로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부인과 이를 공모한 내연남이 항소심에서도 무기징역형을 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오영준 부장판사)는 6일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송모(49·여)씨와 내연남 황모(48)씨에게 1심과 같은 무기징역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송씨에 대해 "이혼 후 두 딸과 함께 피해자 집에 들어가 같이 살면서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는데 황씨와 공모해 범행을 저질렀다.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말했다.
 
황씨에 대해서는 "불륜을 지속하고 피해자 재산을 가로채기 위해 범행했다"며 "그런데도 피곤인들은반성은 커녕 범행을 부인하고 지속해서 진술을 번복하는 등 일말의 죄책감도 보이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처럼 죄 없는 생명을 빼앗는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중형 선고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송씨는 황씨와 짜고 2016년 4월 22일 남양주시 자신의 방에서 잠이 든 남편 오모(당시 53세)씨에게 니코틴 원액을 주입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