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평양서 심야 체육회담…“아시안게임 공동입장 등 논의”

중앙일보 2018.07.06 00:30
노태강 문체부 차관이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체육실무회담을 하기 위해 찾아온 원길우 체육상 부상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노태강 문체부 차관이 5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서 체육실무회담을 하기 위해 찾아온 원길우 체육상 부상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이 공동 체육행사 등의 논의를 위해 5일 오후 11시 50분 평양 고려호텔 2층 ‘면담실-4’에서 체육실무회담을 시작했다.
 
회담 의제는 오는 17일부터 대전에서 열리는 코리아오픈탁구대회 북측 선수 참가, 8월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에 북측 선수 참가,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동입장 및 한반도기 사용 문제 등이다.
 
이날 회담의 남측 수석대표로는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 북측 단장은 원길우 체육성 부상이 맡았고, 양측에서 각각 5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노 차관은 평양에서 열린 남북통일농구 정부대표단 일원으로 지난 3일부터 방북 중에 있었다. 이번 회담은 지난달 18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지 17일만에 열린 것이다.
 
남북은 6일 오전까지 실무회담을 진행할 계획이며, 문체부는 관련 결과를 브리핑 형식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평양=공동취재단,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