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먹자GO] '아샷추'를 아시나요…커피 넣은 음료가 뜬다

중앙일보 2018.07.06 00:00
아이스티에 커피 에스프레소 샷을 추가한 '아샷추'는 맑은 갈색을 띠어 겉보기엔 아메리카노와 비슷하지만 마셔보면 달달한 복숭아맛 끝에 커피의 쌉쌀함이 천천히 올라온다. 백수진 기자

아이스티에 커피 에스프레소 샷을 추가한 '아샷추'는 맑은 갈색을 띠어 겉보기엔 아메리카노와 비슷하지만 마셔보면 달달한 복숭아맛 끝에 커피의 쌉쌀함이 천천히 올라온다. 백수진 기자

“복숭아 ‘아샷추’ 주세요.”
평일인 지난달 28일 점심시간, 식사를 마친 회사원들이 쉴 틈 없이 드나드는 이디야커피 태평로점. 한 젊은 여성이 메뉴판에 없는 음료를 주문했다. 계산대 앞의 직원은 주문 내용을 곧바로 이해하고 능숙하게 전산에 입력했다. ‘복숭아 아이스티 2500원’, ‘에스프레소 샷 추가 500원’이 차례로 화면에 뜬다. ‘아샷추’는 '아이스티에 에스프레소 샷 추가'의 줄임말이다. 주문을 받은 직원은 “요즘 이렇게 시키는 손님이 많다”며 “아이스티는 복숭아·레몬 두 가지 맛이 있는데 주로 복숭아맛으로 많이 주문한다”고 말했다.
 
이디야커피·스타벅스·빽다방 등에서 구매한 다양한 '아샷추' 인증샷.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이디야커피·스타벅스·빽다방 등에서 구매한 다양한 '아샷추' 인증샷.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아샷추’는 트위터·인스타그램(이하 인스타) 등 SNS와 블로그를 통해 ‘의외로 어울리는 조합’으로 입소문을 탄 커스터마이즈드(Customized) 음료다. 상큼하고 달달한 첫 맛에 이어 커피의 쌉쌀함이 천천히 올라와, 커피는 마시고 싶지만 쓴 맛에 약한 사람들이 즐겨 찾는다. 이디야커피뿐 아니라 스타벅스·빽다방 등 아이스티를 판매하는 카페라면 어디든 아샷추를 찾는 손님들이 있다. 인스타에 해시태그 ‘#아샷추’를 검색하면, 다양한 후기가 500개 이상 나온다. 호불호는 크게 갈린다. ‘단쓴단쓴(단맛과 쓴맛이 번갈아 나타나는)의 매력에 빠졌다’며 추천하는 이들이 많지만 ‘도대체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는 사람도 있다.
이처럼 물이나 우유가 아닌 의외의 베이스에 커피를 섞는 이색 음료들이 속속 시장에 등장하고 있다. 밀크티나 과일 스무디, 심지어 술에도 커피가 들어간다. 커피의 변함없는 인기 때문이다. ‘아샷추’ 후기에 가장 많이 언급되는 카페인 이디야커피 측 관계자는 “식사 후 커피 한 잔이 당연하게 여겨질 만큼, 한국인에게 커피는 독일인의 맥주처럼 일상 속 깊이 파고 든 음료가 됐다”며 “실험 정신이 있는 젊은 소비자들이 쉽게 커스텀할 수 있는 재료이다 보니 이같은 이색 음료가 생겨난 것 같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국내 커피 시장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커피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커피 시장 규모는 약 11조 7400억원으로 사상 처음 10조원을 돌파했다. 전체 국민의 연간 커피 소비량은 265억 잔에 달한다. 204억 잔이 팔린 2007년에 비해 30% 증가한 수치다. 한국인 한 사람이 1년에 마시는 커피의 양은 512잔으로 집계된다. 하루에 1잔 이상은 반드시 마신다는 의미다.  

 
밀크티와 커피를 접목한 공차의 신메뉴 '커피 밀크티 크러쉬' [사진 공차코리아]

밀크티와 커피를 접목한 공차의 신메뉴 '커피 밀크티 크러쉬' [사진 공차코리아]

공차는 지난달 밀크티에 커피를 더한 ‘커피 밀크티 크러쉬’를 출시했다. 밀크티와 커피를 얼음과 함께 갈아낸 여름 음료다. 기존에도 커피 메뉴를 판매하긴 했지만, 공차의 대표 메뉴인 밀크티와 커피를 접목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공차코리아 관계자는 “신메뉴인 커피 밀크티 출시 이후 커피 카테고리 매출이 전월(5월) 대비 약 2.3배 증가했다”며 “밀크티에 커피의 은은한 풍미가 더해지며 커피 맛에 길들여진 소비자들을 사로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커피에 생아보카도를 갈아넣은 잠바주스의 아보카도 커피. [사진 SPC]

커피에 생아보카도를 갈아넣은 잠바주스의 아보카도 커피. [사진 SPC]

생과일을 활용한 건강 음료 브랜드인 잠바주스는 지난 5월 아보카도 커피를 출시했다. 콜드브루 커피에 생 아보카도를 그대로 갈아넣어 만드는 음료로, 지난 3월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은 ‘코코넛 커피’의 후속 제품이다. 잠바주스 측 관계자는 “고소한 풍미로 ‘숲 속의 버터’로 불리는 아보카도가 커피의 깊고 풍부한 향, 쌉싸름한 끝맛과 잘 어울린다”며 “출시 이후 매월 판매율이 20% 이상 증가해 커피 음료 중 아메리카노에 이어 가장 많이 팔리고 있다”고 말했다.
 
보해양주가 출시한 커피 소주 '딸꾹다방' [사진 보해양조]

보해양주가 출시한 커피 소주 '딸꾹다방' [사진 보해양조]

커피가 들어간 술도 있다. 보해양조는 지난해 12월 콜드브루 커피를 넣은 소주 ‘딸꾹다방’을 내놨다. 증류주에 콜드브루 원액을 첨가한 리큐르 형태다. 알코올 도수는 16.9%로 기존 소주보다 낮다. 스모키한 향이 강한 과테말라 안티구아 원두를 사용해 소주의 쓴 맛과 알코올 향을 효과적으로 줄였다.
 
국순당이 젊은 소비층을 끌기 위해 내놓은 커피 막걸리 '막걸리카노'. 전통주의 무거운 이미지를 벗기 위해 일상적으로 먹기 편한 캔 형태로 만들었다. [사진 국순당]

국순당이 젊은 소비층을 끌기 위해 내놓은 커피 막걸리 '막걸리카노'. 전통주의 무거운 이미지를 벗기 위해 일상적으로 먹기 편한 캔 형태로 만들었다. [사진 국순당]

국순당은 지난해 8월부터 커피막걸리 ‘막걸리카노’를 판매하고 있다. 전통주인 막걸리보다 커피에 더 익숙한 젊은 층을 끌어당기기 위한 전략이다. 기존 막걸리에 커피를 섞는 방식이 아니라, 곱게 간 생쌀과 로스팅 원두 파우더를 7일간 발효해서 빚어낸다. 커피의 신맛·단맛과 쌉싸름한 끝맛이 막걸리의 부드러운 맛과 잘 어울어지도록 하기 위해서다. 일상에서 가볍게 마실 수 있도록 캔 형태로 개발했다.
 
글=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