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시아 신기록' 추신수, 홈런으로 44경기 연속 출루

중앙일보 2018.07.05 09:29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홈런으로 메이저리그(MLB)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장인 44경기 연속 출루 신기록을 수립했다.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추신수는 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3회 말 1사에서 게릿 콜을 상대로 솔로 홈런(시즌 16호)을 터뜨렸다. 
 
이로써 추신수는 스즈키 이치로(일본)가 세운 43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넘어 44경기 연속 출루를 기록하면서 아시아 출신 선수 최장 출루 기록을 새로 썼다. 지난 5월 14일 휴스턴전부터 연속 출루 행진을 시작한 추신수는 휴스턴을 상대로 대기록을 달성했다. 
 
추신수는 앞으로 4경기만 더 연속 출루 기록을 이어가면 현역 선수 최장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다. 현역 선수 최장 연속 출루는 조이 보토(35·신시내티 레즈)와 앨버트 푸홀스(38·LA 에인절스)가 보유한 48경기다. 메이저리그 최장 기록은 테드 윌리엄스(1918~2002)의 84경기다. MLB 역대 기록으로 따지면 추신수의 44경기는 1908년 이후 공동 100위다. 
 
추신수는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타율은 0.289(322타수 93안타)까지 올라갔다. 하지만 텍사스는 연장 10회 접전 끝에 휴스턴에 4-5로 졌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