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직원들, 대한항공처럼 광화문서 집회 ‘박삼구 회장 갑질 폭로’

중앙일보 2018.07.04 12:28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기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아시아나항공기들이 출발을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직원들이 오는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삼구 회장 갑질 및 비리 폭로’ 집회를 추진한다. 아시아나의 ‘기내식 대란’으로 촉발된 이번 사태가 대한항공 경우처럼 박삼구 회장 등 총수 일가에 대한 의혹을 고발하겠다는 직원들의 의지로 읽힌다. 직원들은 6일 오후 6시 광화문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첫 집회를 추진하고 있다. 경찰에 집회신고도 낼 계획이다.
 

1000명 모여 각종 제보 쏟아내
집회서 검은 옷, 국화꽃은
숨진 하청업체 대표 추모

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 직원 1000여명이 모인 ‘침묵하지 말자’라는 이름의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 오는 6∼8일 광화문광장에서 박삼구 회장의 갑질 및 비리를 폭로하는 집회를 연다는 공지가 올라왔다. 이 채팅방은 ‘기내식 대란’ 이후 아시아나를 비롯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만든 것이다. 이날 오전 최대 수용 인원인 1000명을 채워, 두 번째 익명 채팅방이 개설됐다.
 
직원들은 이 채팅방에서 ‘기내식 대란’의 원인과 회사 측의 현장 대응 미숙 실태를 고발하는 것은 물론 하청업체에 대한 불공정 거래 의혹, 금호그룹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 박삼구 회장의 사익 편취 의혹 등을 제기하고 있다. 직원들은 집회에서 ‘기내식 대란’의 원인이 되는 기내식 업체 변경 과정에 1600억원의 투자금 유치 문제가 걸려있었다는 것을 지적하고 박 회장의 경영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할 계획이다.
 
아시아나 직원들은 신분 노출을 피하기 위해 대한항공직원연대 집회처럼 마스크나 가면을 쓰고 아시아나 유니폼이나 검은색 옷을 입기로 했다. 검은색 옷은 지난 2일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납품하는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 A씨가 숨진 것을 추모하기 위한 것이다. 유족과 회사 직원들은 A씨가 기내식 납품 문제로 압박을 받고 힘들어하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 같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추모의 의미로 국화꽃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비행편에서 기내식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 3일 인천시 영종도에 있는 샤프도앤코코리아의 모습. [뉴스1]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비행편에서 기내식 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다. 3일 인천시 영종도에 있는 샤프도앤코코리아의 모습. [뉴스1]

 
업계 관계자는 “6일 집회가 실제로 성사될지, 채팅방에 어떤 제보와 의견이 올라올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이 채팅방은 대한항공 사례처럼 이용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대항한공 직원들도 오픈 채팅방을 개설, 오너 일가의 갑질에 대해 폭로한 바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