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종오 출전' 한화회장배 사격대회 3일 개막

중앙일보 2018.07.02 14:43
 
한국사격 간판 진종오. [중앙포토]

한국사격 간판 진종오. [중앙포토]

 
한화회장배 사격대회가 3일 창원에서 개막한다.  
 
대한사격연맹과 한화그룹은 공동으로 3일부터 10일까지 창원국제사격장에서 '2018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1회째를 맞이하는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에는 학생부, 일반부, 장애인부까지 총 400여 개 팀 2700여 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슬로건은 '꿈을 향한 장전, 내일을 향한 도전'이다.
 
50m 권총 올림픽 3연패에 빛나는 '권총 황제' 진종오(KT), 2012년 런던올림픽 권총 금메달리스트 김장미(우리은행), 올림픽에서 2연속 소총 은메달을 딴 김종현(KT), 권총 세계기록 보유자 김준홍(KB국민은행) 등 국가대표 명사수가 총출동한다.
 
한화회장배는 올해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9월 2018 국제사격연맹(ISSF) 창원 세계사격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열린다. 한국 국가대표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력을 최종 점검할 계획이다.
 
한화회장배 전국사격대회는 국내 5대 메이저 사격대회 중 하나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비인기 종목인 사격의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위해 2008년 창설했다. 한화그룹은 사격 육성을 위해 2002년 6월부터 대한사격연맹의 회장사를 맡아 지금까지 143여억원의 발전 기금을 지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