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경찰, CJ 파워캐스트 본사 등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8.07.02 13:54
경찰이 CJ파워캐스트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CJ파워캐스트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의 회삿돈 유용 혐의를 수사하는 경찰이 2일 CJ파워캐스트 분당 본사와 대치동 지사 등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2일 수사관 16명을 동원해 회사 자금 지출내역 등 관련 자료를 확보 중이라고 이날 밝혔다.
 
경찰은 이 대표가 올해 초 시가 25억원 상당의 요트를 회사 명의로 구입해 개인 용도로 쓰는 등 30억원가량을 유용하고, 회삿돈으로 차량 여러 대를 구입해 개인적으로 쓰는 등 횡령 또는 배임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회사 관계자 등을 차례로 소환해 요트 구입 경위와 자금 출처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경찰청 관계자는 “압수물 분석 등을 통해 혐의를 입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친동생인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연합뉴스]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친동생인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 [연합뉴스]

이재환 CJ파워캐스트 대표는 고(故) 이맹희 CJ그룹 명예회장의 차남이며 이재현 회장의 동생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