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소수자 의무채용’ 인터넷 자료에 이재명 “발언 왜곡한 것”

중앙일보 2018.07.01 23:05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공공‧금융기관 채용 시 성소수자를 의무적으로 채용하겠다는 자신의 과거 공약을 정리한 인터넷 자료에 대해 “경기도에서 이런 정책이나 공약을 한 적이 없다”며 직접 해명에 나섰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힌 뒤 “대선 경선 때 각료 등 주요 공직자 성비에서 소수 성(여성)이 최하 30% 이상이 되도록, 즉 다수 성(남성)이 70% 이상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한 것을 ‘성소수자’로 왜곡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페이스북]

 
그는 이어 한 페이스북 이용자의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경기도 공보실은 이 그림 원천을 찾아 시정하게 하십시오”라고 주문했다. 게시물에는 “성소수자 의무채용하겠다”는 이 지사의 발언이 소개됐다. 
 
이는 이 지사가 지난해 3월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일 당시 참석한 ‘세계 여성의 날’ 기념행사에서 나온 것이다. 이 지사는 이날 “성 평등을 실현하겠다. 공공기관이나 금융기관에 소위 성소수자 비율이 30%를 반드시 넘기도록 하겠다”며 “한쪽 성비가 70%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당시 ‘성소수자’ 발언 배경에 대해 “남성에 비해 임금 차별을 받고 있는 여성을 잘못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이 자료가 인터넷상 경기지사 공약으로 잘못 알려지면서 해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