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를 부모와 떼놓지 말라" 미 전역에 최대 反트럼프 시위

중앙일보 2018.07.01 16:49
30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불법이민정책 규탄 시위에서 시민들이 "아이들을 자유롭게 하라"는 구호의 팻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불법이민정책 규탄 시위에서 시민들이 "아이들을 자유롭게 하라"는 구호의 팻말을 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엄마가 추방될까봐, 일하는 동안 어디 잡혀갈까봐 두려워요. 공부도 안 되고 스트레스 받아요. 자식을 위해 더 나은 삶을 마련해주려는 엄마들을 이 정부는 왜 도와주지 않는 거죠?”
 

불법이민 자녀 격리 수용 규탄하는 집회 동시다발로 열려
트럼프 행정명령에도 분노 확산…민주당 의원들도 참가

지난 주말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가족은 함께 있어야 한다(Families Belong Together)’ 집회에서 레아라는 이름의 12세 소녀가 한 말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 CNN에 따르면 불법이민자의 딸인 레아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불법이민 관련 정책을 규탄하기 위해 수 백여 명이 모인 집회에서 단상에 올라 이같이 말했다.  
 
또 다른 34세 남성 참가자는 “30년 전 내 아버지가 과테말라로부터 미국에 불법 입국했다”면서 “아버지는 운과 고집 덕분에 결국 미국에 나를 비롯한 가족을 데려올 수 있었다. 그는 돌아가실 때까지 집을 사고 사업을 일구며 시민으로 살았다. 이것이 내가 행진하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CNN 등에 따르면 지난 주말 워싱턴DC와 뉴욕,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등 주요 대도시 곳곳에서 이 같은 발언과 행진이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밀입국자와 미성년 자녀를 격리 수용하는 정책을 철폐하는 행정명령을 내렸지만 후속 조치가 미진한 데 따른 항의 성격이다. 격리된 밀입국 가족을 즉시 합치게 하라고 촉구한 집회는 50개 주 약 750곳의 도시에서 수십만명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관련기사
 
이들은 “우리는 모두 이민자다” “안전을 추구하는 게 범죄는 아니다” 등의 구호를 외쳤고 “어린이들이 꿈을 꾸게 하자!”는 팻말을 흔들기도 했다. 아기 인형들이 갇힌 철창 우리를 들고 다니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앞서 논란이 된 멜라니아 트럼프의 재킷 슬로건(“난 정말 관심 없어. 너는?”)을 패러디해서 “나는 정말 관심 있다. 너는?”이라고 적힌 셔츠를 입은 이들도 눈에 띄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시청 앞에서 열린 시위에서 할리우드 여배우 셰릴 앨리슨이 멜라니아 재킷을 패러디해 "나는 정말 관심 있다, 당신은?"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참석해 있다. [A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댈러스 시청 앞에서 열린 시위에서 할리우드 여배우 셰릴 앨리슨이 멜라니아 재킷을 패러디해 "나는 정말 관심 있다, 당신은?"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참석해 있다. [AP=연합뉴스]

논란이 됐던 멜라니아 여사의 재킷. 등에 "나는 정말 관심이 없다, 당신은?"이라고 적혀있다.

논란이 됐던 멜라니아 여사의 재킷. 등에 "나는 정말 관심이 없다, 당신은?"이라고 적혀있다.

 
NBC 뉴스는 뉴욕에서만 약 3만 명이 브루클린 다리 위를 행진하면서 "이민자들이 이 다리를 건설했다"고 외쳤다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트럼프의 행정명령 이후 일주일이 지났지만 가족과 결합한 불법 이민 자녀는 6명에 불과하다. 2000명 이상의 미성년 자녀들은 여전히 엄마, 아빠를 찾으며 울부짖는 상황이다.  
 
이렇게 된 까닭은 트럼프의 행정명령은 말 그대로 임시 방편이며 이를 뒷받침할 입법 조치가 의회에서 합의되지 않고 있어서다. 미 법무부는 “이민자 가족을 서로 떼어 놓는 대신 이민심사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함께 구금하겠다”는 원칙을 밝혔지만 이 경우 '플로레스 합의'가 수정돼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플로레스 합의(Flores Agreement)'란 출입국 당국이 불법 입국자의 미성년 자녀를 20일 이상 구금하지 못하도록 한 1997년 연방법원의 결정을 가리킨다. 이렇게 되면 아동·청소년 보호시설에 있던 자녀들을 부모와 함께 구금시설에 둘 수는 있지만 아동을 장기간 구금시설에 가둬야 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논란을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불법입국자에 대한 이민행정 및 사법 절차가 수개월에 걸쳐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취임 이후 최대 규모의 동시다발적 반(反)정부 시위에 민주당 의원들도 대거 참여했다. 워싱턴 집회에는 엘리자베스 워런, 벤 카딘, 에드 마키 상원의원과 조 케네디 3세, 프라밀라 자야팔 하원의원 등이 참석해 현장 연설을 했다. 가수 알리샤 키스, 할리우드 여배우 아메리카 페레라 등 연예인들도 모습을 드러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다리를 행진하는 시민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이민 자녀 격리 수용을 비판하면서 "이 다리도 이민자들이 건설했다"고 외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다리를 행진하는 시민들이 트럼프 행정부의 불법이민 자녀 격리 수용을 비판하면서 "이 다리도 이민자들이 건설했다"고 외치고 있다. [AFP=연합뉴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백악관을 떠나 뉴저지 베드민스터에 소유한 골프클럽에 머물렀다. 이 골프장 인근에서도 수백 명이 참여한 집회가 열렸던 것으로 알려진다. 영국 런던, 독일 뮌헨과 함부르크, 프랑스 파리, 일본 도쿄 등 다른 나라의 대도시들에서도 무관용 정책을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강혜란 기자 theoth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