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부겸 "개각 있을 때까지 장관 직분에만 전념하겠다"

중앙일보 2018.07.01 16:47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중앙포토]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중앙포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이제 개각이 있을 때까지 오직 장관으로서의 직분에만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김부겸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정치적 거취 문제가 계속 언론에 오르내리고 있다"며 "부처를 책임진 장관의 신분으로 참 곤혹스러운 상황이다"라고 적었다.
 
김 장관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대통령님의 '사인'을 기다리고 있다는 식으로 보도되었다. 대통령님의 지지를 등에 업고 선거에서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려는 정치적 술수로 읽혀졌다. 제 불찰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관의 직분을 수행 중인만큼 개각에서 잔류하게 되든, 당으로 돌아가게 되던 그것이 먼저 결정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은 지금 제가 먼저 출마를 운운하는 것은 임명권자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 라는 것이 제 원래 뜻이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장관직이란 국민의 삶에 대한 총체적 책임을 지는 자리이다. 그런데 자신의 정치적 진로를 입에 올려 논란을 만든 자체가 적절치 않은 언행이다"라며 "하물며 대통령의 하명이 있으면 출마하겠다는 식으로 비쳐졌으니, 저의 큰 실수이고 결과적으로 임명권자에게 부담을 드린 점 역시 큰 잘못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각이 있을 때까지 오직 장관으로서의 직분에만 전념하겠다"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총리님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하라는 지시를 내렸다"라며 "모든 공직자들이 국민의 안위를 챙기고 계시는데, 자신의 처신 문제로 입길에 오르내리고 있으니 참으로 부끄러울 따름이다. 아무쪼록 태풍으로 큰 피해 없도록 자세를 다시 가다듬고 본연의 업무에 만전을 기하겠다"라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