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태풍 쁘라삐룬 북상에 취임식 생략…재난대비 돌입

중앙일보 2018.06.30 14:04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왼쪽)과 30일 태풍 쁘라삐룬 위성 영상[뉴스1, 국가태풍센터]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왼쪽)과 30일 태풍 쁘라삐룬 위성 영상[뉴스1, 국가태풍센터]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은 30일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의 북상에 대비하기 위해 예정된 취임식을 긴급생략하고 곧바로 업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애초 이 당선인은 오는 7월 2일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취임식을 열 예정이었지만, 비가 예보돼 실내인 의정부 경기북부청사로 한 차례 변경한 바 있다. 
 
하지만 태풍이 북상하며 아예 취소했다. 
 
이날 경기도에 따르면 이 당선인은 취임식보다 하루 앞당긴 1일 오전 10시 수원 현충탑을 참배하고 도청으로 출근, 재난상황실에서 간단한 취임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어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소집해 태풍대비 태세를 점검한다. 
 
이 당선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도지사 임명식 참석을 기대한 도민분들께 송구하다"며 "무엇보다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지사직 인수위 김용 대변인은 "이 당선인이 북상 중인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재난대비에 집중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