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미도 內 놀이기구 ‘썬드롭’ 7m서 추락, 탑승객 5명 부상

중앙일보 2018.06.30 13:47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가 제동 장치 이상으로 추락해 탑승객 5명이 부상을 당했다. [연합뉴스]

인천 월미도의 한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가 제동 장치 이상으로 추락해 탑승객 5명이 부상을 당했다. [연합뉴스]

 
인천 월미도 내 테마파크에서 수직 낙하형 놀이기구가 제동 장치 고장으로 추락해 20대 남녀 5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30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29일) 오후 5시 10분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도의 한 소규모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썬드롭’이 작동 중 7m 높이에서 그대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썬드롭에 타고 있던 A(23)씨 등 20대 남녀 5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썬드롭은 최고 42m 높이까지 올라갔다가 수직 낙하하는 놀이기구로 사고 당시 높이는 7m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해당 놀이기구 관리자는 “썬드롭에는 8개의 자동센서가 설치돼 있다”며 “이 중 일부가 고장 나면서 에어 브레이크가 작동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해당 놀이기구는 사고 발생 하루 전날(28일) 놀이기구 점검기관인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으로부터 정기검사를 받았으며 당시에는 아무런 지적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관광진흥법에 따르면 놀이기구는 매년 1~2차례 정기검사와 자체 일일검사를 하도록 규정돼 있다.
 
경찰은 해당 놀이시설 운영자와 관리자 등을 상대로 업무상과실 여부를 수사할 방침이다.
 
앞서 이달 23일에도 월미도 내 또 다른 테마파크에서 놀이기구 ‘회전그네’가 중심축이 기울며 멈추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이 놀이기구에는 8명의 어린이가 탑승하고 있었지만,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