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부업체서 빌린 돈 6개월간 1조원 급증

중앙일보 2018.06.29 00:03 경제 5면 지면보기
서민들이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이 6개월간 1조원 넘게 늘었다. 대부업체와 거래하는 소비자는 다소 줄었다.
 
금융위원회와 행정자치부·금융감독원은 ‘2017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말 대부 잔액(대부업체가 빌려준 돈의 총잔액)은 16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6월 말보다 1조1000억원 늘어난 규모다.
 
자산 100억원 이상 대형 대부업자의 대부 잔액은 14조2000억원으로 6개월 동안 7000억원 늘었다. 주로 온라인에서 이뤄지는 P2P(Peer to Peer·개인 간 거래) 연계 대부업체의 대부 잔액은 9000억원에 달했다. 지난해 6월 말 5000억원에서 6개월 동안 4000억원 급증했다.
 
대부업체와 거래하는 소비자는 총 247만3000명으로 조사됐다. 일부 대부업체 고객들이 저축은행으로 옮겨가면서 6개월 전보다 2만2000명 줄었다.
 
등록 대부업체는 총 8084개로 집계됐다. 금융위 등록 업체는 1249개, 지방자치단체 등록 업체는 6835개였다.
 
대부업체 소비자 가운데 1년 미만 단기 거래자의 비중은 60.8%였다. 단기 거래자 비중은 지난해 상반기보다 1.8%포인트 낮아졌다. 대부 자금의 용도는 생활비가 54.6%로 가장 많았고, 사업자금이 21.1%를 차지했다.
 
법정 최고금리 인하에 대비해 대형 대부업자가 영업을 확대하면서 대부업 시장도 커졌다고 금융위는 진단했다. 최고금리를 27.9%에서 24.0%로 낮추는 방안은 지난해 7월에 발표해 올해부터 2월 시행됐다.
 
주정완 기자 jwj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