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딩크 “오만함 빠진 독일…한국에 벌 받았다”

중앙일보 2018.06.28 12:01
거스 히딩크 축구 감독

거스 히딩크 축구 감독

거스 히딩크 감독이 월드컵 16강 진출이 좌절된 독일을 향해 "독일은 오만했다. 그리고 한국에 벌 받았다"고 날카롭게 비판했다.  
 
히딩크 감독은 27일(한국 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한국과 멕시코의 경기 종료 후 미국 '폭스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독일은 그들이 항상 생명줄을 들고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이 그들 자신을 만족시켰다"며 오만함을 독일의 패배 요인으로 지적했다.  
 
이어 뢰브 감독에 책임론을 제기하며 "이제 독일은 요아힘 뢰브 감독을 잔류시킬지, 아니면 내보내야 할지 고민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뢰브 감독은 지난 5월 2022년까지 장기 계약을 맺은 상태다.  
 
이날 방송에는 히딩크 감독과 함께 영국 축구선수 켈리 스미스도 출연했다.  
 
켈리 스미스는 " 독일은 그들이 받아야 할 결과를 얻었다. 르로이 사네를 탈락시킨 것도 이유다. 사네는 독일에 필요했다"고 냉정한 평가를 내렸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독일은 이전과 달리 부진한 성적을 거뒀다. 멕시코전에서 0-1로 패했고, 스웨덴전에서는 후반 추가 시간 터진 극적인 골로 간신히 2-1 승리를 거뒀다.  
 
F조 마지막 경기인 한국과의 경기에서 전반 공격을 이끌었지만, 한국의 수비에 막혀 골문을 흔들지 못했다. 결국 후반 추가 시간 3분과 6분 한국이 골을 터트리며 0-2로 패했다.   
 
이번 대회에서 조별리그 1승 2패를 기록한 독일은 월드컵 본선 출전 역사상 1938년 이후 두 번째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