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소환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중앙일보 2018.06.28 11:09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수백억 원대 상속세 탈루 등의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검찰에 출석했다.
 
조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23분쯤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취재진에게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상속세 등 혐의 관련 질문들에는 “죄송하다. (검찰에서) 모든 걸 말하겠다”고 답했다.
 
검찰에 따르면 조 회장은 수백억 원대 상속세를 탈루하고, 비자금을 조성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서울지방국세청은 지난 4월 조 회장 등 4남매가 부친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해외 재산을 상속받는 과정에서 세금을 탈루했다며 이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2002년 사망한 조 회장은 스위스 등 유럽 각국에 부동산과 예금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남부지검은 기업·금융범죄를 전담하는 형사6부에 이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를 진행해 왔다. 검찰은 조 회장 등이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가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조 회장 일가는 ‘일감 몰아주기’와 ‘통행세 가로채기’를 통해 회사에 손해를 끼치거나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 회장 일가의 횡령·배임 규모가 200억원을 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날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 등 시위대는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갑질 근절 함께 해요”라는 팻말을 들고 “범죄자 조양호를 구속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송우영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