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정인 “북한이 원하는 건 수령체제 인정”

중앙일보 2018.06.28 01:48 종합 1면 지면보기
27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북한이 원하는 체제 보장과 관련, “미국이 국제 규범에 따라 정치적으로 내정에 간섭하지 않고 수령체제나 사회주의를 폄훼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제주 서귀포시 국제컨벤션센터(ICC)에서 열린 제13회 제주포럼 특별세션(‘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서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생존과 정권 보장을 원하는 것이 아니다”며 “북한의 수령체제·사회주의를 인정하고 국교 정상화로 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포럼서 ‘북 체제 보장’ 언급

문 특보는 이날 북한이 원하는 체제 보장을 ▶정치적 ▶군사적 ▶경제적 보장 세 가지로 설명했다. ‘군사적 위협 제거’와 관련해선 “북한은 미국의 한반도 전략 자산 전개를 원치 않는다. 한반도에 핵탄두를 탑재할 수 있는 B-1B 같은 폭격기 배치를 반대한다”고 말했다. 경제적 보장 요구에 대해선 “북한이 외국의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에 가입할 자격을 인정해 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제주=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