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절을 해도 마땅" 박지성이 뽑은 러시아 월드컵 최고의 선수

중앙일보 2018.06.28 01:41
박지성 SBS 해설위원(왼쪽)과 조현우. [중앙포토·뉴스1]

박지성 SBS 해설위원(왼쪽)과 조현우. [중앙포토·뉴스1]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최고의 선수로 조현우(27·대구FC)를 꼽았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 독일과 경기에서 후반 막판 터진 김영권(광저우 헝다)과 손흥민(토트넘)의 연속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조현우는 스웨덴·멕시코·독일 등 이번 월드컵 F조 조별리그 모든 경기에서 '선발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든든하게 지켰다.
 
배성재 SBS 아나운서가 독일과 경기 후 "이번 월드컵 최고의 선수를 뽑아달라"고 하자 박 해설위원은 주저 없이 조현우를 꼽았다. 박 해설위원은 "좋은 활약을 보여준 선수"라고 말했다. 
 
박 해설위원은 이날 경기에서 조현우가 후반2분 독일의 헤딩슛을 극적으로 막아내자 "조현우에게 절을 해도 마땅하다"며 "너무나 완벽한 선방을 보여줬다"고 말하기도 했다.  
 
태극전사의 이날 마지막 경기는 16강 진출 가능성 1%가 걸려있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스웨덴(0-1패)과 멕시코(1-2패)에 2연패를 당한 뒤 독일을 꺾으면서 1승2패(승점 3·골득실0)를 기록, 독일(1승2패·골득실-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F조 3위로 대회를 끝냈다. 1%의 기적은 없었지만 특급 수문장을 얻었다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