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혼인 5년 이하 신혼부부가 전체 출산의 80% 차지

중앙일보 2018.06.28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출산의 80% 이상이 혼인 기간 5년 이하 신혼부부가 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년째 이런 경향이 지속되고 있다.
 
보건사회연구원 이상림 부연구위원과 이지혜 전문연구원은 ‘보건복지 ISSUE &FOCUS’ 최근호에 ‘시·군·구 지역 출산율과 신혼부부 비율’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전체 출산 중 신혼부부의 비율은 2000년 85.2%에서 2016년 83.8%로 다소 감소했지만 여전히 높다.
 
신혼부부 출산 비율이 높은 이유는 출산의 대부분(90.3%)이 첫째아 및 둘째아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이다. 신혼부부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부산시 강서구와 기장군이다. 부산시 강서구는 37.8%, 기장군은 31.6%이다. 세종시(31.0%), 경기도 광주시(27.2%)와 화성시(26.5%)도 높다. 이 지역은 신도시가 개발되면서 대규모로 인구가 유입되거나 일자리가 상대적으로 많은 곳이다.
 
수도권에서는 광주·화성 외에 수원시 영통구(26.8%), 김포시(26.2%) 등이 여기에 든다. 주거비가 상대적으로 낮은 서울 강서구(23.9%), 구로구(22.9%), 성동구(22.8%)도 신혼부부 비율이 높은 편이다.
 
연구팀은 “지역별 출산율 분석에서는 인구학적·지리학적 맥락을 반영해야 하며 지역의 합계 출산율을 단순 나열하여 비교(예: 출산 지도)하게 되면 출산력 실태를 왜곡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은 “지역(지방)의 종합적 발전을 고려하여 주거, 일자리, 지역개발, 인구이동 등을 반영한 인구 정책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출산 지원 정책에 혼인 기간을 반영해 연령 기준 제한을 검토할 필요성이 있다”고 권고했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