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범계 당대표 출마선언에 교통정리 서두르는 친문 의원들

중앙일보 2018.06.26 06:00
더불어민주당 내 친문(親文) 진영에서 박범계 수석대변인이 당 대표 선거 첫 출사표를 던졌다. 이로써 친문 진영 내 교통정리는 더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박 수석대변인은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준비하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율과 6·13 지방선거 압승은 분명 기회이지만 주요 현안을 잘 해내지 못하면 위기일 수도 있다”며 “6개월 간의 최고위원 경험과 수석대변인으로서 당을 지켜봤기 때문에 누구보다 저는 민주당의 장단점을 잘 안다”고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문 대통령만 보이고 민주당은 보이지 않는다는 당원들의 지적을 경청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결코 홀로 뛰게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이에 앞서 24일 친문 진영의 전해철 의원은 페이스북에 ‘민주당은 새로운 길을 가야 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당 대표 출마 선언을 명시적으로 하진 않았지만 “강력한 당정 협력으로 국정의 구심력을 확고하게 만들어야” “당 혁신을 주도하고 흔들림 없이 실천해야” 등의 내용을 통해 출마 의지를 시사했다.
 
8월 25일 열리는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 내 관심은 친문 진영에서 후보군 교통정리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쏠려 있다. 가장 큰 관심사는 친문 진영의 후보 단일화 여부다. 이날 박 수석대변인은 ‘끝까지 단일화는 없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그런 건 없다”며 “당 대표를 뽑는 과정이 단일화인 것이고, 소위 말하는 후보간 단일화는 민주당이 나아갈 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눈치 싸움을 깨고 먼저 출마 선언을 한 박 수석대변인이 "단일화는 없다"고 선언하자 이날 오전 당직자들 사이에선 미묘한 긴장감이 감지됐다.
 
박 수석대변인과는 별개로 현재 친문 진영 내부에선 후보군 정리가 한창이다. 친문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한 의원은 “아직 출마 선언을 공식적으로 하지 않는 건 내부 정리가 필요해서”라며 “후보로 언급되는 의원들과 의견을 교환하고 있고 이 중 누군가로 정리돼 출마선언을 하면 함께 지지 선언을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최재성, 김진표 의원(왼쪽부터).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최재성, 김진표 의원(왼쪽부터). [중앙포토]

친문 진영의 교통정리가 쉽게 끝나지 않고 진통이 계속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친문 진영 사정에 밝은 한 민주당 관계자는 “이해찬, 김진표, 최재성, 전해철 의원 등이 같은 친문으로 묶여서 거론되지만 이들은 세력이 다 달라서 서로 양보를 얻어내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서로 당원을 얼마나 동원할 수 있는지, 함께 전당대회를 뛰어 줄 현역 의원은 누구인지 등에 따라 밀고 당기기를 오래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당 내에선 친문 진영 내 인물 간의 대결 구도로 가는 것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한 친문 핵심 의원은 “이번 전당대회는 사람이 문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 2년차의 성공을 위해 이끌어갈 의제가 무엇인지가 중요하다”며 “의제를 먼저 확고히 잡고 누가 당원을 잡을지는 그 다음에 고민할 문제”라고 말했다. 또 다른 민주당 의원도 “친문이 출마하면 당권을 잡는다는 분위기에서 단일화 과정에 잡음이 발생하면 국민들은 실망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