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본 안됐다" 이영표·안정환도 놀란 핸드볼 패널티킥

중앙일보 2018.06.24 09:32
[사진 fourfourtwokorea 인스타그램]

[사진 fourfourtwokorea 인스타그램]

장현수가 스웨덴 전에 이어 멕시코 전에도 태클 실수로 실점하자 선배인 이영표와 안정환도 일침을 가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4일(이하 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F조 2차전 경기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24분, 장현수(27·FC도쿄)는 안드레스 과르다도(32·레알 베티스)의 크로스를 막기 위해 태클을 했고 이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이날 경기에 대해서는 중계 해설위원으로 나선 안정환, 이영표 등 선수들도 아쉬움을 감추지 못했다. 안정환 MBC 해설위원은 “상대가 슛을 하기도 전에 태클을 하면 어떡하나”라며 실수를 지적했다. 
 
이영표 KBS 해설위원도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이 해설위원은 “축구의 기본을 안다면 태클을 하지 않아야 하는 장면이다. 이 경기를 어린 선수들과 학생들이 볼 텐데 저 상황에서는 태클을 하면 안된다”고 말했다. 또 “실수가 계속되면 실력”이라며 답답해했다.
 
멕시코의 카를로스 벨라(29·로스앤젤레스 FC)는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켰고, 결국 한국은 전반 26분 선제 실점했다. 후반 20분에는 치차리토에게 두 번째 골을 내줬다.
 
경기가 끝난 후 박지성 SBS 해설위원은 “축구 선배로서 아쉽다”며 “선수들 뿐 아니라 인프라에서부터 모든 것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 단지 다음 대회만을 위한 준비가 아닌 10년 이상 한국 축구의 미래를 내다보는 수준의 반성과 재정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