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름의 꽃’ 수국, 자라면서 꽃 색깔 달라지는 변덕쟁이

중앙일보 2018.06.24 07:02
[더,오래] 류아은의 플라워클래스(17)
수국 꽃다발. [사진 류아은]

수국 꽃다발. [사진 류아은]

 
플로리스트가 되기 전에 가장 좋아했던 꽃이 수국이었어요. 작고 예쁜 나비들이 모여 한 송이 꽃을 만들어 내는 느낌이라고 할까? 한 송이의 풍성함도 좋았지만 무엇보다 제 마음을 훔친 건 신비로운 색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 송이 수국이 그려내는 오묘한 그러데이션의 색감이 신기했거든요. 마치 빨간 물감이 물에 번져서 은은한 분홍색으로 빛나는 것처럼요.
 
이제 여름을 알리는 꽃이 여기저기서 고개를 내밀어 우리를 반기고 있어요. 특히 수국은 작은 꽃잎이 모여 풍성한 자태를 완성해 초여름 특유의 청초함을 담은 꽃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수국 명소가 하나둘 생기기 시작하면서 수국을 테마로 내건 축제도 다양해지고 있지요. 이달 제주도 여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빼놓지 말고 수국 명소를 꼭 한번 둘러보시길 추천해 드려요.


분홍색 ‘처녀의 꿈’, 파란색 ‘바람둥이’
수국이 포함된 꽃바구니. [사진 류아은]

수국이 포함된 꽃바구니. [사진 류아은]

 
오늘은 수국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할게요. 수국의 꽃말은 ‘진심·변덕·처녀의 꿈’이라고 합니다. 또한 색깔별로 꽃말이 다른데요. 분홍색 수국은 ‘처녀의 꿈’, 파란색 수국은 ‘냉정·무정·거만·바람둥이’, 흰색 수국은 ‘변덕·변심’이라고 합니다.
 
수국은 조금만 건조해져도 예민해서 바로 말라버리는 꽃이에요. 하지만 물속에 푹 담가 두면 한 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다시 살아나는 신기한 마법을 부리기도 하죠. 영원히 시들어 버리는 것이 아니라 잠시 변덕을 부리는 거예요. 주인의 관심이 소원해지면 변덕을 부리다가도 다시 관심을 보여주면 금세 활짝 펴 보이며 진심을 담아내지요. 수국의 꽃말인 진심과 변덕을 보이는 것처럼 말이에요.
 
수국의 잎은 마주나고 달걀 모양인데, 두껍고 가장자리에는 톱니가 있어요. 꽃은 6∼7월에 피며 10∼15cm 크기입니다. 처음에는 연한 자주색이던 것이 하늘색으로 되었다가 다시 연한 홍색이 된다고 해요.


처음엔 흰색이지만 토양성분 따라 꽃 색깔 변해
수국이 포함된 토피어리. [사진 류아은]

수국이 포함된 토피어리. [사진 류아은]

 
수국의 꽃 색깔의 변화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게요. 수국의 색깔은 처음부터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환경에 따라 변한다는 사실이 매우 신기했어요. 처음 피기 시작하는 수국의 꽃은 흰색이지만, 꽃에 포함된 안토시아닌이라는 성분이 수국이 흙에서 흡수하는 성분과 반응해 꽃 색깔이 변한다는 거죠. 
 
흙이 산성인 토양에서는 알루미늄 이온이 안토시아닌과 결합해 수국의 꽃이 푸른색으로 변하고, 흙이 염기성인 토양에서는 알루미늄 이온이 안토시아닌과 결합하기 어려워 수국의 꽃이 붉은색으로 핀다고 해요.
 
또 한 그루의 수국에서 여러 색깔의 꽃이 피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는 수국의 줄기와 뿌리가 뻗은 부분의 토양 성분이 다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과학 실험에서 사용하던 리트머스지처럼 토양의 산성, 염기성을 붉은색과 푸른색의 꽃 색깔로 나타내주는 신기한 꽃이 수국이었어요. 길을 지나다 수국을 보게 된다면 수국이 뿌리를 내린 땅이 어떤 성분인지 바로 알아보실 수 있겠죠?
 
이렇게 끝없는 수국의 이야기를 여기서 마무리할까 합니다. 올해 여름에는 아름다운 수국이 만개한 수국 꽃축제나 수국 명소를 찾아 가족과 함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류아은 바움플라워 대표 baumflowers@gmail.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류아은 류아은 바움플라워 대표 필진

[류아은의 플라워클래스] 플로리스트. 중년 여성의 관심을 끄는 꽃꽂이 교실을 연다. 각 아이템을 제작하는 동영상과 해설을 통해 따라 해 볼 수 있는 꽃꽂이 스킬을 배우자. 자신만의 재능을 발견하면 가게를 차릴 수도 있다. 예술 상품 아이템,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꽃으로 집안 분위기도 살려보자. 쉽고 간단하게 따라 할 수 있는 게 이 교실의 장점이자 목표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