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팀타율 1위 LG 4회 9득점 폭발, 롯데 꺾고 3위 수성

중앙일보 2018.06.23 21:24
LG 내야수 정주현. 양광삼 기자

LG 내야수 정주현. 양광삼 기자

프로야구 LG가 롯데에 역전승을 거두며 3위를 지켰다. 한 이닝에만 9점을 뽑는 집중력이 돋보였다.
 

올시즌 한이닝 최다인 9점 뽑아내
김현수-정주현 나란히 5타점 맹타
박용택은 KBO리그 최다안타 신기록


LG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경기에서 18-8로 이겼다. 넥센전 5연승을 거둔 LG는 SK와 반 경기 승차를 유지하며 3위를 지켰다. 2위 한화와는 여전히 1.5경기 차다. 롯데는 2연패를 기록했다.
 

출발은 롯데가 좋았다. 롯데는 LG 선발 신정락을 상대로 1회 2점, 3회 2점을 뽑아냈다. LG도 1회와 3회 1점씩을 따라붙었으나 2-4로 끌려갔다. 4회 초엔 롯데 이대호가 김영준을 상대로 3점포(시즌 20호)를 때려내 점수 차는 5점으로 늘어났다.
프로통산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운 LG 박용택. [연합뉴스]

프로통산 최다안타 신기록을 세운 LG 박용택. [연합뉴스]

하지만 4회 말 들어 팀타율 1위를 자랑하는 LG 타자들이 활화산같이 폭발했다. 1사 이후 김용의·정상호가 볼넷과 몸맞는공으로 출루한 뒤 정주현이 3점홈런(시즌 4호)을 때려냈다. 5-7. 이형종은 유격수 앞 땅볼을 쳤으나 실책으로 출루했고, 롯데는 좌타자에 대비해 투수를 고효준으로 교체했다. 결과는 실패였다. 오지환이 안타를 때린 데 이어 박용택이 2타점 2루타를 날려 동점을 만들었다. 박용택의 통산 2319번째 안타. 이 안타로 박용택은 양준혁을 제치고 KBO리그 통산 안타 1위로 올라섰다.
 
LG의 공격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현수가 송승준으로부터 2루타를 때려 역전에 성공했고, 이천웅도 2루타를 쳐 김현수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후 볼넷 2개로 만들어진 2사 만루에선 정주현이 2타점 적시타를 날려 11-7을 만들었다. 4회 말 공격에서 LG가 뽑은 점수는 9점. LG의 올 시즌 한 이닝 최다 득점 기록이었다. LG는 6회 1점, 7회 3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LG 9번타자 정주현은 4타수 2안타·5타점의 활약을 펼쳤다. 5타점은 개인 최다 기록. 김현수는 홈런 2개 포함 4타수 4안타·5타점. 류중일 LG 감독은 "박용택의 대기록 달성을 축하한다. 4회 정주현의 적시타가 좋았다. 우리 선수들의 집중력으로 빅이닝을 만들면서 승기를 잡았다"고 말했다. 
한화 투수 키버스 샘슨

한화 투수 키버스 샘슨

한화는 창원에서 NC를 8-1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한화 선발 샘슨은 6이닝 동안 안타 4개, 볼넷 3개를 내줬으나 탈삼진 7개를 잡으며 1실점으로 막았다. 시즌 7승(5패). 4번타자 호잉은 4회 솔로포에 이어 7회 승부에 쐐기를 박은 3점포를 터트렸다. 5타수 3안타·4타점·2득점. SK는 통신사 라이벌 KT를 7-4로 누르고 3연승을 이어갔다. 2회 이재원이 선제 결승 2점홈런, 4회 한동민이 2점 홈런을 날렸다. KT는 SK(6개)보다 많은 10안타를 때렸지만 4득점에 그치며 4연패에 빠졌다.
 
대구에서는 두산이 삼성을 11-4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2-4로 끌려가던 두산은 7회 초 최주환의 희생플라이에 이어 2사 만루에서 오재원이 역전 홈런을 때려 경기를 뒤집었다. 1과3분의1이닝 동안 삼진 3개를 뽑으며 무실점한 김강률은 구원승을 챙겼다. 넥센은 고척 KIA전에서 9-4로 이겼다. 넥센 선발 최원태는 6이닝 6피안타·2실점하고 시즌 8승(6패)을 올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23일)
롯데 8-18 LG SK 7-4 KT
한화 8-1 NC KIA 4-9 넥센
두산 11-4 삼성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