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김종필 전 총리에 ‘무궁화장’ 추서키로

중앙일보 2018.06.23 18:02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 15분 별세했다. 향년 92세.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혀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연합뉴스]

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8시 15분 별세했다. 향년 92세. 현대 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 영정이 놓혀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켜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회복하지 못하고 숨졌다. [연합뉴스]

정부가 23일 오전 별세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에 대해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키로 했다.  
 
신문영 운정재단 사무총장은 이날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 전 총리 빈소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신 사무총장은 “민간으로서 받을 수 있는 최고의 국민훈장인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했다”며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내일 국무회의를 열어 결정된다”고 말했다.
 
앞서 김 전 총리 장례위원회 부위원장인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부에서 김 전 총리에게 국가 최고훈장인 무궁화 대훈장을 추서하기로 했다는 전달을 받았다”고 기자들에게 전했으나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 사무총장은 정 의원이 전달한 내용을 바로잡으며 “무궁화 대훈장은 국가원수만 받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 측은 “‘무궁화대훈장’은 사실이 아니며 ‘국민훈장 무궁화장’ 추서 여부도 결정이 되지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무궁화대훈장’은 대통령 및 대통령의 배우자, 우방원수 및 그 배우자 또는 대한민국의 발전과 안전보장에 기여한 공적이 뚜렷한 전직 우방원수 및 그 배우자에게도 수여할 수 있는 대한민국 최고의 훈장으로 다른 훈장과 달리 등급의 구분이 없다.  
 
이날 오전 8시 15분 향년 92세로 별세한 김 전 총리는 고(故) 김대중·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한때 트로이카를 이끌어왔다. 이날 김 전 총리가 별세함에 따라 ‘3김(金) 시대’는 종언을 고하게 됐다.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난 김 전 총리는 공주중ㆍ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63년 공화당 창당을 주도하고 그해 치러진 6대 총선에서 당선된 뒤 7·8·9·10·13·14·15·16대를 거치며 9선 국회의원을 지냈다.
 
김 전 총리는 또 자유민주연합(자민련) 총재를 지냈으며, 박정희 정권과 김대중 정부 시절 두 차례에 걸쳐 국무총리를 지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