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양신 넘은 안타택, LG 박용택 프로야구 통산 최다 안타

중앙일보 2018.06.23 17:27
프로야구 LG 트윈스 외야수 박용택(39)이 프로야구 개인 통산 최다 안타 주인공이 됐다.
 

롯데전 1,4회 안타로 통산 2319안타
은퇴한 양준혁 넘어 KBO리그 안타 1위

박용택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롯데와 경기 1회 말 1사 1루에서 롯데 선발 노경은의 시속 142㎞ 직구를 때려 2루타를 날렸다. 박용택이 친 타구는 우중간 담장까지 날아갔고, 우익수 민병헌이 점프캐치를 시도했으나 잡지 못했다. 비디오 판독도 했으나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3회 삼진으로 물러난 박용택은 4회 고효준을 상대로 우익수 방면 2타점 2루타를 쳤다. 전날까지 통산 2317안타(2017경기)를 친 박용택은 양준혁 MBC스포츠 해설위원(전 삼성·2318개·2135경기)을 넘어섰다.
 
롯데의 양해를 얻은 LG는 4회 공격이 끝난 뒤 기념 영상을 틀고 꽃다발을 전달해 박용택을 축하했다. 류중일 LG 감독에 이어 경기장을 찾은 양준혁 해설위원과 이대호가 축하 인사를 전했다. LG 구단은 신기록 달성 기념상품 제작도 준비하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별도의 시상을 할 예정이다.
23일 잠실 롯데전에서 프로 통산 2319호 안타를 때려내는 박용택. [뉴스1]

23일 잠실 롯데전에서 프로 통산 2319호 안타를 때려내는 박용택. [뉴스1]

2002년 고려대를 졸업하고 LG에 입단한 박용택은 그해 4월 16일 인천 SK전에서 2루타로 첫 안타를 신고했다. 2009년 9월 10일 대구 삼성전에서 1000안타를 돌파했고, 2013년 7월 26일 잠실 두산전에선 1500안타 고지를 밟았다. 2016년 8월 11일 잠실 NC전에선 KBO 통산 6번째로 2000안타를 달성했다. 2008년을 제외하면 매년 세자릿수 안타를 기록하는 등 꾸준하게 활약했다. 2009년엔 타격왕(0.372)도 차지했다. 
 
박용택은 당분간 최다안타 1위를 지킬 전망이다. 올시즌에도 꾸준히 선발출전하며 3할대 타율을 기록중이다. 안타 6개만 더 추가하면 프로야구 사상 최초로 10년 연속 3할 타율도 달성한다. 박용택을 쫓는 현역선수는 KIA 정성훈(38·2140개), 삼성 박한이(39·2101개), KT 이진영(38·2067개)다. 이들은 박용택과 나이가 비슷해 뒤집기 어렵다. 1995안타를 기록한 김태균(36·한화)과 격차도 제법 크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