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혼은 현실도피가 아니라 더 행복해지기 위한 선택

중앙일보 2018.06.23 15:02
[더,오래] 장연진의 싱글맘 인생 레시피(2)

17년 차 싱글맘이자 프리랜서 작가. 10년간 경찰공무원으로 재직하고 30대 중반 대학원 문예창작과에 들어가 소설가의 꿈을 키웠다. 뜻하지 않게 이혼을 하게 돼 두 남매를 혼자 키우게 됐다. 싱글맘으로서의 책임감과 소설가의 꿈 사이에서 ‘흔들다리’를 건너듯 수시로 흔들렸지만, 그 시련을 헤쳐 나가는 과정에서 스스로 당당해졌고 보다 주체적이 됐다. 같은 처지에 있는, 말 못하고 아파하는 이들에게 경험을 나누고 위로가 되고 싶다. <편집자>

 
남편과의 불화 등으로 이혼을 하고 싶다며 나를 찾아오는 친지들. [사진 pixabay]

남편과의 불화 등으로 이혼을 하고 싶다며 나를 찾아오는 친지들. [사진 pixabay]

 
“그냥 빈 몸으로 나와서 나를 아는 사람이 아무도 없는 곳에서 살고 싶어.” 남편과의 불화 등으로 이혼을 하고 싶다며 나를 찾아온 친지들이 하는 말이다.
 
얼마나 힘들고 지쳤으면 그냥 몸만 빠져나오고 싶다고 할까. 그냥 나오면 되는데 자식들이 눈에 밟혀 시도도 못 하면서. 애써 눈물을 감추다가 끝내 복받쳐 오르는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울먹이는 그들의 속사정을 듣다가 보면 공통점이 눈에 띈다.
 
먼저 지금의 현실이 너무 괴로운 나머지 당장 여기서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뿐이다. 힘든 이혼 과정이 기다리고 있는데 남의 눈과 입이 무서워 세상으로부터 도망칠 궁리부터 한다. 그리고 이혼 이후의 삶에 대해 고민한 흔적이 보이지 않는다. 선택의 저편에 무엇이 도사리고 있는지 경계심이 너무 낮다.
 
한바탕 감정의 소용돌이가 휩쓸고 지나간 후, 그들의 흥분이 어느 정도 가라앉으면 싱글맘 선배로서 가장 암울했던 시절의 경험을 꺼내 가감 없이 들려준다. 마치 극약처방을 하듯.
 
이혼 후 둘째 아이 뇌출혈로 응급실 실려 가 
2002년 4월 7일 일요일. 이혼한 지 7개월째 되던 날이었다. 당시 7살이던 둘째가 아침부터 자꾸 생뚱맞은 말을 했다. 잠자리에서 일어나자마자 귀가 간지럽다고 하는가 하면, 텔레비전을 보다가 뜬금없이 말이 잘 안 나오려 한다고 했다.
 
중이염이 오려나, 개그 프로를 보고 웃기려고 선수를 치나 싶었다. 또 아이가 낮잠에서 깨 거실 소파에서 내려오다가 넘어지는 일도 있었지만, 혼자 일어나 화장실을 다녀오기에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도 했다.
 
그런데 그렇게 잠든 아이가 해 질 녘이 되도록 일어날 생각을 하질 않았다. 왠지 마음이 뒤숭숭해 일어나라고 깨웠더니 갑자기 구토하면서 눈이 하얗게 넘어가는 게 아닌가!
 
119를 불러 병원 응급실로 실려 가면서도 급체를 했나, 의심할 뿐이었다. 그런데 병원에서 간단한 검사를 거쳐 CT를 찍더니, 뇌혈관기형으로 인한 뇌출혈이 일어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게 아닌가!
 
뇌출혈이 일어나 수술을 받게된 둘째를 보며 머리끝이 주뼛 얼어붙으며 정신이 번쩍 들었다. [사진 freepik]

뇌출혈이 일어나 수술을 받게된 둘째를 보며 머리끝이 주뼛 얼어붙으며 정신이 번쩍 들었다. [사진 freepik]

 
발밑이 푹 꺼져 내리는 것 같은 충격 속에서도 둘째를 가진 줄 모르고 임신 초기에 먹었던 구충제 생각이 났다. 뇌 동맥과 정맥 사이에서 완충 역할을 해주는 모세혈관이 터졌을 뿐 약물과는 상관없다고 했다.
 
아이를 중환자실에 입원시키고 대기실에 앉아 있는데, 아침부터 일어났던 일련의 일들이 가슴속을 마구 후비고 지나갔다. 피가 들어서 귀가 간지럽다고 한 건데, 발음기관의 마비가 진행돼 말이 잘 안 나온다고 한 건데, 한쪽 다리가 마비돼 소파에서 내려오다가….
 
내 무지와 안일과 방심에 소름이 끼쳐 몸이 부들부들 떨렸다. 그러다가 일요일은 정상진료를 하지 않으니까 내일 병원에 가자고 아이를 밤새 자게 내버려 두었다면…. 시린 전율이 등줄기를 타고 서릿발처럼 솟구치더니 머리끝이 쭈뼛 얼어붙었다.
 
내가 한 선택이 자식을 앞세울 수도 있었구나! 아이들을 정성껏 키우고 내 삶에 최선만 다하면 될 줄 알았던 이혼할 때의 마음가짐이, 한 치 앞도 못 내다보고 한 것임을 깨닫고 정신이 번쩍 들었다.
 
맞아. 이혼한 이후에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지 모르는데, 그냥 도망칠 궁리만 했어. 나처럼 7살 난 아이가 수술 도중 사망할 수 있다는 동의서에 사인하는 사람뿐만 아니라, 이혼한 이후에도 전남편과 수년간 재산 분쟁을 하거나 재혼 상대가 뇌출혈로 쓰러져 불행을 반복하는 사람 등, 더 예를 들지 않아도 친지들은 내가 무슨 말을 하는지 금방 알아챈다.
 
“이혼은 현실도피 아닌 더 행복 하려고 하는 것” 
이혼을 생각하는 이들에게 '정말 이혼을 하고 싶은지 일단 내 마음 저 밑바닥부터 잘들여다보라'고 조언해주었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이혼을 생각하는 이들에게 '정말 이혼을 하고 싶은지 일단 내 마음 저 밑바닥부터 잘들여다보라'고 조언해주었다. [일러스트=김회룡 기자]

 
하도 답답해서 한번 해 본 소리일 뿐, 뒷말이 무서워 도망쳐 봤자 혼자 사는 여자를 조용히 놔두는 곳이 세상에 없다는 것도 잘 안다는 듯 한숨을 푹 내쉬기도 한다. “이혼은 현실도피가 아니라 지금보다 더 행복해지기 위해서 하는 거야.”
 
나는 자포자기 상태인 그들이 놓치고 있는 것을 먼저 일깨워준 뒤 현실적인 조언을 건넨다. 정말 이혼을 하고 싶은지 일단 내 마음 저 밑바닥부터 잘 들여다보라고. 정말 이혼을 하고 싶다면 아이는 누가 키울 것인지, 내가 키울 거면 재산분할부터 양육비까지 아이들의 생존권과 행복추구권을 어떻게 지킬지 단단히 마음의 무장을 하라고.
 
이혼 과정 중에 어떤 시련이 닥쳐도 끝까지 피하거나 물러설 생각하지 말고. 그래야 무엇이 도사리고 있을지 모를 이혼 이후의 삶에 대비할 수 있다며. 그래야 이혼 후유증을 이겨내고 원하는 행복의 문턱에 이를 수 있다며.
 
지금까지 이혼하겠다고 나를 찾아온 친지 중에 실행에 옮긴 사람은 다행히 한 사람도 없다. 내 극약처방이 먹힌 걸까. 결혼의 굴레 안에서 위기를 넘기기로 마음을 고쳐먹은 사람이든, 철두철미 이혼 준비를 하는 사람이든.
 
장연진 프리랜서 작가 novljyj@naver.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장연진 장연진 프리랜서 작가 필진

[장연진의 싱글맘 인생 레시피] 17년 차 싱글맘이자 프리랜서 작가. 10년간 경찰공무원으로 재직하고 30대 중반 대학원 문예창작과에 들어가 소설가의 꿈을 키웠다. 뜻하지 않게 이혼을 하게 돼 두 남매를 혼자 키우게 됐다. 싱글맘으로서의 책임감과 소설가의 꿈 사이에서 '흔들다리'를 건너듯 수시로 흔들렸지만, 그 시련을 헤쳐 나가는 과정에서 스스로 당당해졌고 보다 주체적이 됐다. 같은 처지에 있는, 말 못하고 아파하는 이들에게 경험을 나누고 위로가 되고 싶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