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JP, 보수정당 절체절명 위기에 떠나…”

중앙일보 2018.06.23 11:43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오종택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이 김종필(JP) 전 국무총리가 별세한 것과 관련해 “연초에 새해 인사를 올리려고 청구동 자택에서 뵈었던 게 엊그제 같은데…”라며 조의를 표했다.
 
김 대행은 2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땅의 자유민주주의와 배고픔을 이겨내고 오늘의 경제대국이 되기까지 그분의 족적이 너무나 중요하게 느껴진다”며 “특히 보수정당의 절체절명 위기에 김 전 총리의 별세 소식을 접해 너무나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할 예정이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아침 서울 신당동 자택에서 호흡곤란 증세를 일으킨 뒤 순천향병원 응급실로 이송돼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끝내 숨을 거뒀다. 사인은 노환이다. 지난 한달동안 노쇠현상으로 식사를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한다.   
 
JP는 1990년 노태우·김영삼 전 대통령과 함께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민주자유당을 창당한 주역으로 한때 ‘3김(金) 시대’를 이끌며 ‘풍운의 정치인’으로도 불렸다. 노태우, 김영삼 전 대통령이 먼저 세상을 떠났고 마지막으로 JP가 별세를 하며 ‘3김’ 시대는 막을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