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이지리아가 만든 혼돈의 고리, 아르헨 기사회생

중앙일보 2018.06.23 03:03
나이지리아의 아메드 무사가 아이슬란드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의 아메드 무사가 아이슬란드전에서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수퍼 이글스’ 나이지리아가 ‘바이킹 군단’ 아이슬란드를 무너뜨리고 러시아 월드컵 첫 승을 신고했다.
 

나이지리아, 아이슬란드 2-0 완파
16강 티켓 남은 한 장에 3팀 혈투
나이지리아-아르헨전에 관심 집중

나이지리아는 23일 러시아 볼고그라드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D조 2차전에서 아이슬란드를 맞아 후반 4분과 후반 30분에 연속골을 터뜨린 아메드 무사의 활약을 앞세워 2-0으로 이겼다. 앞서 크로아티아에 당한 패배를 설욕하며 1승1패를 이룬 나이지리아는 승점 3점을 추가해 D조 2위로 뛰어오르며 16강행 가능성을 높였다.
 
하루 전 아르헨티나를 완파한 크로아티아가 1승1무(4점)로 최소 조 2위를 확보해 일찌감치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가운데, 1무1패에 그친 아이슬란드가 승점 1점으로 동률인 아르헨티나에 골득실로 앞서 3위를 지켰다.  
 
나이지리아 공격수 아메드 무사(오른쪽)가 아이슬란드 수비진을 따돌리고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나이지리아가 2-0으로 이겨 본선 D조 16강 경쟁을 미궁 속으로 몰고갔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 공격수 아메드 무사(오른쪽)가 아이슬란드 수비진을 따돌리고 두 번째 골을 터뜨리고 있다. 나이지리아가 2-0으로 이겨 본선 D조 16강 경쟁을 미궁 속으로 몰고갔다. [AP=연합뉴스]

아이슬란드가 나이지리아에 덜미를 잡히며 남은 한 장의 16강행 티켓이 미궁 속으로 빠져들었다. D조 3차전에서 크로아티아와 만나는 아이슬란드는 벼랑 끝에 몰렸다. 이겨야 16강을 바라볼 수 있는데, 크로아티아가 상승세를 타고 있어 부담이 크다. 아이슬란드전에서 대패하지 않으면 조 1위를 지킬 수 있는 크로아티아는 마지막 경기도 기분 좋게 이겨 2승1무 무패로 16강에 오른다는 각오다.
 
2위 나이지리아와 4위 아르헨티나는 실질적인 2위 결정전이 될 공산이 크다. 나이지리아가 아르헨티나를 이기면 2위가 유력하지만, 벼랑 끝에 몰린 아르헨티나의 반격이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아이슬란드가 크로아티아에 비기거나 진다는 가정 아래 최하위 아르헨티나가 나이지리아를 잡으면 조 2위로 뛰어오를 수 있다.  로스토프나도누=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