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6·13선거가 총선이라면, 민주당 228석 vs 한국당 50석

중앙선데이 2018.06.23 00:02 589호 12면 지면보기
6·13 선거가 국회의원 선거였다면 어떤 결과가 나왔을까.
 

지역구별 득표로 환산해보니
민주, 개헌 가능한 국회의원 확보
수도권 122석 중 한국당 우세 4석
부산 해운대, 경북 구미 보수세 퇴조
정의당, 바른미래당·민평당 제쳐

주요 정당들이 모두 참여한 기초단체장 선거의 투표결과(비례대표는 광역의원 기준)를 의원 지역구에 따라 재분류했더니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300석 가운데 228석, 자유한국당은 50석을 얻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에서 재석 3분의 2(200석) 이상이면 개헌이 가능한 수준이다.
 
바른미래당은 비례대표로만 4석을 건졌고 민주평화당은 지역구 2석, 비례대표 1석 등 3석에 불과했다. 정의당이 바른미래당보다 비례대표 의석수가 많아 5석을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기초단체장 선거보다 더한 쏠림 현상이다. 기초단체장에서 민주당이 151곳에서 승리한 데 비해 한국당도 53곳에서 이겼다. 민주평화당 5곳, 무소속 17곳이었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서울 49곳 중 한국당은 3곳
 
서울에선 지역구 49곳 가운데 민주당이 46곳, 한국당은 간신히 3곳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당이 앞선 곳은 서초갑·을과 강남병 뿐이었다. 서초갑의 반포 1~4동과 방배 1·4동, 잠원동 등 9개 동에서 한국당이 우세했다. 서초을에선 보금자리 주택 개발이 진행 중인 내곡동과 양재2동을 제외한 서초 1~4동, 방배 2·3동 등 7개 동에서 한국당의 표가 더 많이 나왔다. 예전 최고가 아파트였던 타워팰리스가 있는 도곡 2동을 비롯해 대치동·삼성동이 포함돼 있는 강남병에서도 한국당이 우위였다.
 
한국당의 입장에선 2016년 총선 때와 비교하면 초라한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 성적표다. 당시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은 서초갑·을과 강남갑·병, 송파갑 등 5곳에서, 민주당은 강남을과 송파 을·병 등 3곳에서 승리했다.
 
강남갑의 경우 전통의 부유층 주거지인 압구정동·청담동에선 한국당이 우세했으나 논현동·역삼동 등에서 민주당 지지율이 오르며 역전됐다. 강남구청장에 처음으로 민주당 후보(정순균)가 당선된 배경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강남구청장을 내준 것은 보수야당 입장에서 전통적인 지지층까지 등을 돌렸다는 확실한 징후”라고 말했다. 강남 3구를 제외한 서울 전역에서 민주당은 영등포구 여의도동 한 곳을 제외하곤 전부 동 단위까지 한국당을 제쳤다.
 
경기도와 인천에서도 민주당이 73곳 전석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한국당이 세 곳(연천·가평·강화)을 이긴 것과 비교됐다. 포천-가평 지역구에선 민주당이 4만9995표인 데 비해 한국당이 4만1538표로 뒤졌고, 동두천-연천에서도 민주당(3만3422표)이 한국당(2만9808표)을 앞섰다.
 
 
PK 다수당은 민주당
 
대구·경북(TK)과 함께 전통적인 보수 텃밭으로 불려온 부산·울산·경남(PK)의 결과 역시 다르지 않다. 총선이라면 한국당은 부산 19곳 중 1곳, 울산 4곳 중 2곳, 경남 16곳 중 5곳 등 PK 39곳 중에서 8곳에서만 당선자를 낼 수 있었다. 불과 2년 전 당시 새누리당은 부산(12)·울산(3)·경남(12) 등 총 27명을 당선시켰다.
 
부산에선 수영구에서만 한국당(4만188표)이 민주당(3만8953표)을 약간 앞섰다. 광안리 해수욕장이 있는 수영구 일대는 최근 아파트 재건축 등으로 집값이 오르면서 부산지역 최고 부촌으로 떠오른 곳이다. 나머지 지역구에선 역시 동 단위까지 민주당이 앞섰다. 특히 보수층이 강세였던 해운대구에서도 민주당이 모두 우세했다. 부산이 지역구인 한국당의 한 의원은 “대선에서 패배하고도 변하지 않는 당을 보고 어떤 유권자가 표를 주겠냐”며 “자기 혁신도, 인적 쇄신도 없었다는 점에서 당연한 심판을 받은 것”이라고 자조했다. 경남에선 김해·창원·거제·양산 등 도시에서 민주당이 우세했고 반대로 진주·하동·거창 등 농촌 지역이 많은 서부경남에서 한국당 지지율이 높았다.
 
한국당은 대구에선 의석수를 유지했다. 대구 12개 총선 지역구 중 달성군을 제외한 11곳에서 여전히 우위였다.
 
경북은 달랐다. 13개 지역구로 득표를 환산했을 때 한국당은 10곳, 민주당 1곳, 무소속 2곳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총선에선 새누리당이 싹쓸이했었다. 특히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구미시 중에서도 구미을에선 민주당이 한국당을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미을 11개 읍·면·동 중 4개 동에서 민주당의 득표율이 절반을 넘어서며 크게 앞섰다.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가 20%대도 득표하지 못했던 곳이다. 1995년 이래 첫 민주당 출신 구미시장이 될 장세용 당선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권력을 잡고 있었지만 구미는 나아진 게 하나도 없다는 게 젊은 사람들에게 좌절감을 줬다”고 말했다.
 
 
호남에선 민평당 2곳
 
호남(28곳)은 단 두 곳을 빼곤 민주당의 파란색이 압도했다. ‘예외 지역’이 전북 익산 갑·을로 민주평화당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익산갑 16개 읍·면·동 중 9개, 익산을 13개 읍·면·동 중 8개 등에서 민평당이 민주당을 앞섰다.
 
이밖에 충남권에선 27곳 중 민주당이 23곳, 한국당이 4석에서 승리하는 것으로 나왔다. 강원에선 민주당 7곳, 한국당 1곳이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방송3사와 함께 출구조사를 진행한 한국리서치는 “유권자의 선택에 가장 중요한 영향을 미친 건 정당”이라며 “전체 유권자의 3분의 2에 근접하는 64.2%가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고 인식했다”고 분석했다. 이런 추세가 이어질지 미지수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운동장이 기울어진 상태는 분명하다”고 전한다. 가상준 단국대(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지금 중요한 것은 변화된 국민의 눈높이에 제대로 부응할 수 있느냐 하는 점”이라며 “총선이 2년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보수정당들이) 고민과 해답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관련기사

구독신청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