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주, 덴마크와 1대 1 무승부…탈락 벼랑 끝 기사회생

중앙일보 2018.06.21 23:13
호주의 밀레 예디낵의 페널티킥 장면 [AP=연합뉴스]

호주의 밀레 예디낵의 페널티킥 장면 [AP=연합뉴스]

 
2연승을 노리던 덴마크가 호주를 상대로 선제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으로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며 무승부를 거뒀다.
 
21일(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의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호주와 덴마크가 1-1로 비겼다.
 
1차전에서 페루를 상대로 승리를 따낸 덴마크는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꽂으며 16강 진출을 확정하는 듯했다. 그러나 VAR 판독이 잡아낸 핸드볼 반칙으로 호주에 동점 골을 허용하며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만족해야 했다.  
 
덴마크는 1승 1무로 16강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지켜냈다.
 
반면 1차전에서 프랑스에 1-2로 패한 호주는 덴마크를 상대로 선제골을 내주고 조별리그 탈락의 벼랑 끝에 몰렸지만, 페널티킥 동점 골로 기사회생하며 1무 1패가 됐다.
 
특히 페루와 1차전에서 불필요한 반칙을 범해 VAR 판독으로 페널티킥을 내줬던 덴마크의 유수프 포울센은 호주전에서도 VAR 판독으로 핸드볼 반칙이 선언돼 페널티킥을 허용하며 두 경기 연속 VAR 판독으로 상대 팀에 페널티킥을 제공하는 불운을 맛봤다.
 
페루전 막판 옐로카드를 받았던 포울센은 핸드볼 반칙으로 옐로카드를 추가해 프랑스와 조별리그 3차전에 경고 누적으로 출전할 수 없게 됐다.
 
한편, 덴마크와 호주는 오는 26일 프랑스, 페루와 각각 조별리그 C조 3차전을 치른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