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한반도 역사적 대전환"…평화체제 전제한 '경협' 초점

중앙일보 2018.06.21 21:13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이제 남·북·미는 전쟁과 적대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 하고 평화와 협력의 시대로 나아가고 있다”며 “지금 한반도에는 역사적인 대전환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하원을 방문, 우리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연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ㆍ러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방향 등에 대해 연설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러시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하원을 방문, 우리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연설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ㆍ러 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방향 등에 대해 연설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날 오후(현지 시간) 모스크바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러시아 하원 연설에서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구축되면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되고, 러시아와의 삼각 협력으로 확대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러시아 하원에서 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러시아 국빈방문도 1999년 김대중 전 대통령에 이어 19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남ㆍ북ㆍ러의 삼각 경제협력은 철도와 가스관, 전력망 분야에서 공동 연구 등의 기초적 논의가 진행됐다”며 “철도, 에너지, 전력협력이 이뤄지면 동북아 경제공동체의 튼튼한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의 공고한 평화체제는 동북아 다자 평화안보협력체제로 발전할 것”이라고도 강조했다. 
 
또 러시아의 원천기술과 한국의 IT(정보통신) 기술의 협력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확충, 극동지역 공동개발, 복지 증진과 교류기반 확대 등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러시아를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1일 오후 러시아 모스크바 브누코보 국제공항에 도착, 환영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하원 연설을 마친 뒤 메드베데프 총리와 면담했다. 문 대통령은  22일엔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만찬에 이어, 23일 월드컵 한ㆍ멕시코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22일 ‘한ㆍ러 비즈니스 포럼’에는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LG전자 등 대기업 등 101개사 208명의 경제사절단이 참석한다. 
 
채병건 기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