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왼쪽)와 소설가 공지영씨. [뉴스1]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왼쪽)와 소설가 공지영씨. [뉴스1]

공지영 작가가 이번에는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와 페북에서 설전을 벌였습니다. 공 작가는 주진우 시사인 기자의 직접 해명을 요구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자와 배우 김부선씨의 스캔들 의혹 관련 논쟁이 다시 불붙었습니다. 공 작가는 1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의 입장에 대해 김부선씨가 소식을 전하며 힘들어하네요. 주진우 본인이 이야기해야겠네요. 전혀 사실이 아니면 저도 공식 사과하고 모든 책임을 져야죠. 왜 자꾸 주변에서 이야기하게 하는지”라는 게시물을 올렸는데요. 서명숙 이사장의 입장이란 자신이 주 기자와 김부선씨를 연결해줬다고 밝힌 내용을 지칭하는 것 같습니다. 다음날 황교익씨가 공 작가를 겨냥하는 듯한 게시물을 페이스북에 올리며 두 사람 간의 설전이 시작됐습니다.
 
“전해 들은 말에는 일단 어떤 판단의 말도 하지 말아야 한다. 말이 옮겨지며 왜곡된 내용이 포함되었을 수 있기 때문이다”라는 황씨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공 작가는 “본인이 밝히라. 왜 주변인들이 이리 떠드시는지. 그것이 한 여자를 인격살인하는데 사용된다면 난 앞으로도 외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씨는 “난 이재명 편도 아니고 김부선 편도 아니다. 진실의 편에 서려고 할 뿐”이라며 재반박 글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커뮤니티에서는 공 작가를 지지하는 사람들과 황씨를 지지하는 사람들로 나뉘어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는데요. “도지사 검증은 필수고 말을 전한 사람들이 나와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는 게 맞는 거다. 왜 자꾸 그냥 일반 개인의 일로 치부하려 하는 거지?”라는 지적이 눈에 띕니다. 공직자의 거짓말은 문제가 될 수 있지요. 이에 대해 해명을 요구하는 것을 “예의가 아니다”라고 덮어두는 게 과연 옳은 걸까요? ‘e글중심(衆心)’이 다양한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들어봅니다.   

  
* 어제의 e글중심▷ 오늘은 세계 난민의 날, 제주도 예멘 난민 어떻게 보세요?
 
* e글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82쿡
황교익씨 왜 이러실까? 민간인이면 황교익씨 말이 옳다. 그런데 말입니다, 상대는 스캔들 이외에도 여러가지 의혹이 해명되지 않은 도지사 후보였고, 심지어 자기가 가진 공권력으로 상대녀를 협박했다는 말씀입니다. 그저 그렇고 그런 남의 사생활에 공지영씨가 나선 게 아니라 공공의 선에 해당 되기에 침묵을 깨고 웅변한 거죠. 도대체 공작가가 이런 일에 휘말려 득되는 게 뭐있다고 나섰을까요? 당장 황교익씨도 자기 일도 아니면서 감 놔라 배 놔라 하지 않습니까? 때로는 침묵이 죄가 되기도 한답니다. 공지영씨 응원합니다.

 ID 익명

 
#네이버
“이재명은 도지사라는 어마어마한 중책의 공인이다. 그러면 검증은 필수고 말을 전한 사람들이 나와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는 게 맞는 거다. 왜 자꾸 그냥 일반 개인의 일로 치부하려는 거지? 미국에선 이런 일로 청문회도 열린다. 이회창 아들 아무근거도 없이 단지 말랐다고 공개신검 입에 게거품물고 외치던 좌파들이 싹 다 입 다물고 있는 거 보면 웃음밖에 안 난다”

ID: 'jwjo****'

 
#다음
“사귀었다는 주장만 있고.. 전해 들었다는 주장만 있고..선거기간동안 그렇게 떠들어대도 경기도민들은 이재명 찍었다..공작가님이 뭐라고 자꾸 떠벌이지 않으셔도 불법한 일이 있다면 법적으로 해결 될 겁니다. 공작가님도 할 만큼 한 것 같은데 이제 기다려 보세요.. 그게 그를 도지사로 뽑은 경기도민에 대한 예의라고 생각하시고요”

ID: '새로운세상'

 
#엠엘비파크
"가끔 트위터로 어처구니 없는 글을 쓰기도 해서 욕먹는거 알지만 이번 건 용기있는 폭로 아닌가요? 개인적 친분에 의해 또는 정치적 당파성에 의해 묻고 갈수도 있는 것을 고발한 거는 아주 잘했다고 보는데요"

ID '이푸' 

#디시인사이드
“지각 있는 사람들이 하나 둘 일어나네요. 그동안 김갑수 황교익 다 제 관점에서는 너무 친문으로 보였는데 이 사람들이 보기에도 해도 너무하다 싶은 상황이 된 거임...... 그리고 황교익 (페이스북) 두 번째 글에 오류가 있는데 김부선은 스스로 자기 주장이 거짓이었다고 고백한 적이 있음”

ID: 'ㄱㄱ'

#보배드림
“우연히 들린 것이면 안 들은 것으로 쳐야 한다??? 이게 뭔 소리임? 공지영 자신이 잘못 들었으면 사과한다고 하는데 무슨 이재명처럼 예의나 찾고 있는지. 주진우가 공지영 작가가 잘못 들었다 한 마디만 하면 끝나는 건데 왜 이 한 마디를 안 할까. 이런 것들이 진보연 하면서 살아왔다니 기가 막힘. 그나마 작전세력 프레임은 안 씌우니 고맙다고 해야 할지”

ID: '복수는철저하게'

#중앙일보 댓글
“유시민이 말했듯이 "이재명은 여기까지"다. 세상에 민주국가에서 진실보다 더 큰 울림이 어디 있나? 황교익이가 공지영을 빗대 치묵을 강요하는 건 황교익이 반대하는 극우 파쇼집단에서나 사용하던 공작에 불과하다. 김부선의 인권이 보호되고 진실이 밝혀져서 민주당이 오만하지 않고 국정을 이끌 수 있는 양식을 되찾기 바란다. 공지영을 지지한다”

ID: pudo****


정리: 윤가영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