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차기 총선 전원 불출마론’…“고려해야 하지 않나”

중앙일보 2018.06.21 14:37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김성태 권한 대행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이 2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당 쇄신안을 논의했다.김성태 권한 대행이 굳은 표정으로 앉아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내에서 ‘현재 한국당 의원들은 차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김영우 한국당 의원은 21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런 의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의원은 “아마 국민들이 느끼는 감정, 정서는 그럴 가능성이 크다”며 “비대위가 좀 꾸려져서 그런 것들을 고려해야 한다고 본다”고 답했다. 
 
그는 “(당의) 자정능력이 없기 때문에 비대위 체제가 꾸려지면 우리는 모든 거취에 대해 (비대위에) 백지 위임을 해야 한다”며 “거취에 대해 우리가 연연해야 할 때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김 의원은 “우리는 모든 것을 내려놓을 각오, 그런 결기가 있어야 된다고 본다”고도 했다.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영우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김 의원은 그러면서 “지금 서로 책임전가나 하고 ‘당신은 나오지 마라’‘당신은 안 된다’고 하는 것은 아주 저급한 권력 다툼”이라며 “그런 자세는 지양해야 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계파갈등의 조짐이 보이는 것에 대해 “국민들의 심판이 끝난 게 아니라 시작이라고 본다”며 “(계파갈등이 계속되면) 국민이 볼 때는 이 사람들 아직도 정신 못 차렸구나, 그렇게 되면 2020년 총선에서 완전히 최종적인 심판을 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차기 총선 불출마 의향을 밝힌 정종섭 의원(초선)도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보수 그라운드 제로’ 난상 토론회에서 “한국당 의원 전원이 다 불출마를 선언해주시는게 우리 당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정 의원은 또 홍준표 전 대표를 겨냥해 “우리 당은 실패를 했고 대선에서 후보를 내지 말았어야 되는 게 맞다. 대선에서 후보를 낸 것과 당 대표를 보면 최악의 상황이다. 이런 적이 없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은 “비대위가 살릴 사람은 살릴 것이고 또 청산 대상으로 가야 될 사람은 가야 될 것”이라며 “비대위는 우리 구성원 114명 전부 다 수술대 위에 올릴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